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입력 2017.03.21 (13:22) 연합뉴스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감독이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박지성을 제외했던 것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맨유 구단의 방송국인 MUTV와 인터뷰에서 "2008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돌이켜볼 때 지금까지도 후회하고 있는 것은 박지성을 스쿼드에서 완전히 뺐던 것"이라며 "박지성은 자기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 왔지만 결승전에서는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까지 선발로 활약했지만 정작 첼시와 결승전에서는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져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당시에도 퍼거슨 전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 "AS로마와 8강전, FC바르셀로나와 준결승에서 박지성의 활약이 대단했기 때문에 박지성을 뺀 것은 내가 그동안 내린 결정 가운데 가장 힘든 것이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퍼거슨 전 감독은 특히 "뛰어난 활약을 펼친 4~5명의 선수를 결승전에서는 제외해야 한다"라며 "어떤 선수도 결승전에서 빠져야 할 이유는 없다. 내가 다른 감독들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대기 선수 명단을 11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 입력 2017.03.21 (13:22)
    연합뉴스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감독이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박지성을 제외했던 것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맨유 구단의 방송국인 MUTV와 인터뷰에서 "2008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돌이켜볼 때 지금까지도 후회하고 있는 것은 박지성을 스쿼드에서 완전히 뺐던 것"이라며 "박지성은 자기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 왔지만 결승전에서는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까지 선발로 활약했지만 정작 첼시와 결승전에서는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져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당시에도 퍼거슨 전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 "AS로마와 8강전, FC바르셀로나와 준결승에서 박지성의 활약이 대단했기 때문에 박지성을 뺀 것은 내가 그동안 내린 결정 가운데 가장 힘든 것이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퍼거슨 전 감독은 특히 "뛰어난 활약을 펼친 4~5명의 선수를 결승전에서는 제외해야 한다"라며 "어떤 선수도 결승전에서 빠져야 할 이유는 없다. 내가 다른 감독들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대기 선수 명단을 11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