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입력 2017.03.21 (13:22) 연합뉴스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감독이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박지성을 제외했던 것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맨유 구단의 방송국인 MUTV와 인터뷰에서 "2008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돌이켜볼 때 지금까지도 후회하고 있는 것은 박지성을 스쿼드에서 완전히 뺐던 것"이라며 "박지성은 자기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 왔지만 결승전에서는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까지 선발로 활약했지만 정작 첼시와 결승전에서는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져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당시에도 퍼거슨 전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 "AS로마와 8강전, FC바르셀로나와 준결승에서 박지성의 활약이 대단했기 때문에 박지성을 뺀 것은 내가 그동안 내린 결정 가운데 가장 힘든 것이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퍼거슨 전 감독은 특히 "뛰어난 활약을 펼친 4~5명의 선수를 결승전에서는 제외해야 한다"라며 "어떤 선수도 결승전에서 빠져야 할 이유는 없다. 내가 다른 감독들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대기 선수 명단을 11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 입력 2017.03.21 (13:22)
    연합뉴스
퍼거슨 감독 “박지성, UEFA챔스 결승전 제외 아직도 후회”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감독이 2008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박지성을 제외했던 것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퍼거슨 전 감독은 21일(한국시간) 맨유 구단의 방송국인 MUTV와 인터뷰에서 "2008년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돌이켜볼 때 지금까지도 후회하고 있는 것은 박지성을 스쿼드에서 완전히 뺐던 것"이라며 "박지성은 자기 역할을 훌륭하게 해내 왔지만 결승전에서는 제외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박지성은 2017-2018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까지 선발로 활약했지만 정작 첼시와 결승전에서는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져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당시에도 퍼거슨 전 감독은 경기가 끝나고 나서 "AS로마와 8강전, FC바르셀로나와 준결승에서 박지성의 활약이 대단했기 때문에 박지성을 뺀 것은 내가 그동안 내린 결정 가운데 가장 힘든 것이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퍼거슨 전 감독은 특히 "뛰어난 활약을 펼친 4~5명의 선수를 결승전에서는 제외해야 한다"라며 "어떤 선수도 결승전에서 빠져야 할 이유는 없다. 내가 다른 감독들과 함께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의 대기 선수 명단을 11명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