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 전 대통령, 오후 조사 재개…점심은 ‘도시락’ ISSUE
입력 2017.03.21 (13:48) | 수정 2017.03.21 (13:53)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오후 조사 재개…점심은 ‘도시락’
오늘(21일) 오전 검찰에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오후 1시 10분 쯤부터 다시 시작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박 전 대통령이 점심 식사 후 오후 1시 10분 쭘부터 조사를 다시 받고 있다"며 "조사는 한웅재 부장검사가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부장검사는 오전부터 서울중앙지검 청사 10층 1001호실에서 배석 검사 1명, 검찰 수사관 1명과 함께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고 있다. 오전 조사는 오후 12시 5분 쯤 끝났다.
검찰 관계자는 "별다른 특이 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점심 식사로 미리 준비해 온 도시락을 변호인들과 함께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조사실에 정장현·유영하 변호사가 번갈아 입회하고, 손범규·서성건·이상용·채명성 변호사가 조사실 밖에서 대기하기로 했다.

오늘 오전 9시 23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노승권 1차장 검사와 면담을 마치고 9시 35분 쯤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 박 전 대통령, 오후 조사 재개…점심은 ‘도시락’
    • 입력 2017.03.21 (13:48)
    • 수정 2017.03.21 (13:53)
    인터넷 뉴스
박 전 대통령, 오후 조사 재개…점심은 ‘도시락’
오늘(21일) 오전 검찰에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오후 1시 10분 쯤부터 다시 시작됐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박 전 대통령이 점심 식사 후 오후 1시 10분 쭘부터 조사를 다시 받고 있다"며 "조사는 한웅재 부장검사가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부장검사는 오전부터 서울중앙지검 청사 10층 1001호실에서 배석 검사 1명, 검찰 수사관 1명과 함께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고 있다. 오전 조사는 오후 12시 5분 쯤 끝났다.
검찰 관계자는 "별다른 특이 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점심 식사로 미리 준비해 온 도시락을 변호인들과 함께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조사실에 정장현·유영하 변호사가 번갈아 입회하고, 손범규·서성건·이상용·채명성 변호사가 조사실 밖에서 대기하기로 했다.

오늘 오전 9시 23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노승권 1차장 검사와 면담을 마치고 9시 35분 쯤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이 영상녹화에 동의하지 않아 영상녹화는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