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

  •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