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정신 못 차리는 외교부
‘최순실 빽’ 대사 복귀, 외교부는 검토만…
유재경 대사는 삼성전기 임원 출신이다. 외교 쪽 경력이 전무했지만 2016년 3월, 최순실에게 이력서를 보인 지 6일 만에 미얀마 대사로 낙점됐다...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그 곳에 가고 싶은 딸 위해 엄마가 만든 ‘휠체어길’
시작은 지하철 고속버스터미널 역이었다.막 유치원에 들어간 딸 아이를 데리고 지하철을 탄 엄마는 휠체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

  •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