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

  •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 입력 2017.03.21 (13:53)
    • 수정 2017.03.21 (13:54)
    인터넷 뉴스
국립외교원에서 ‘반기문 강의실’ 명명식
외교부 산하 국립외교원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을 딴 강의실이 만들어졌다.

국립외교원은 오늘(21일) 반 전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교관 후보자 정규과정 수업이 주로 진행되는 제1강의실을 '반기문 기념 강의실'로 이름 짓는 명명식을 열었다.

외교원에는 현재 제4기 외교관 후보자 40명이 3학기에 걸친 50주간의 교육과정을 이수 중이며, 외교원은 이번 '반기문 강의실' 신설에 대해 "나라의 앞날을 준비하는 후배 외교관들에게 좋은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명명식에 앞서 제4기 외교관 후보자 교육생을 대상으로 외교관으로서의 경험을 전수하고 대한민국 외교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내용의 비공개 특강을 진행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