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박 전 대통령 점심 메뉴는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입력 2017.03.21 (13:59) 멀티미디어 뉴스
박 전 대통령 점심 메뉴는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21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오전 조사를 마친 뒤 점심 식사로 김밥과 초밥, 샌드위치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오후 12시 5분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조사실 옆 대기실에서 변호사 및 수행원들과 함께 김밥·샌드위치·초밥이 조금씩 든 도시락을 먹었다.

이에 앞서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점심 식사 전 박 전 대통령이 "변호사들과 함께 도시락을 드시기로 했고, 직원들이 도시락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4분쯤 서울중앙지검 창사에 도착해 노승권 중앙지검 1차장검사와 간단히 면담한 뒤 9시 35분부터 12시 5분까지 2시간 30분 동안 오전 조사를 받았다.

수사본부 측은 "특이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사는 오후 1시 10분께 재개됐고, 확인해야 할 사안이 많아 저녁 이후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사용하는 1001호 조사실에서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 주도로 진행됐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해 번갈아가며 방어권 행사를 도왔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지 않아 조사 과정에 대한 영상 녹화는 하지 않고 있다.
  • 박 전 대통령 점심 메뉴는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 입력 2017.03.21 (13:59)
    멀티미디어 뉴스
박 전 대통령 점심 메뉴는 ‘김밥·초밥·샌드위치’ 도시락
21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오전 조사를 마친 뒤 점심 식사로 김밥과 초밥, 샌드위치를 먹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전 대통령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오후 12시 5분쯤부터 약 1시간 동안 조사실 옆 대기실에서 변호사 및 수행원들과 함께 김밥·샌드위치·초밥이 조금씩 든 도시락을 먹었다.

이에 앞서 박 전 대통령 변호인인 손범규 변호사는 점심 식사 전 박 전 대통령이 "변호사들과 함께 도시락을 드시기로 했고, 직원들이 도시락을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24분쯤 서울중앙지검 창사에 도착해 노승권 중앙지검 1차장검사와 간단히 면담한 뒤 9시 35분부터 12시 5분까지 2시간 30분 동안 오전 조사를 받았다.

수사본부 측은 "특이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사는 오후 1시 10분께 재개됐고, 확인해야 할 사안이 많아 저녁 이후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사용하는 1001호 조사실에서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 주도로 진행됐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해 번갈아가며 방어권 행사를 도왔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지 않아 조사 과정에 대한 영상 녹화는 하지 않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