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ISSUE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진실 규명은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기에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왔으니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법치주의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진실 규명은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기에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왔으니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법치주의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