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ISSUE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진실 규명은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기에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왔으니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법치주의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김관용, 박 전 대통령 검찰 출석에 “불구속 수사해야”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진실 규명은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기에 지금은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불구속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께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왔으니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법치주의 실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