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엑소, 엑소"두바이 국제공항에 일제히 환성이 터져 나왔다. 엑소가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ISSUE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국민에게 마지막이라도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품격을 지켜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품격과 품위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할 것이고 그것을 부인한다고 해서 모든 종범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데 박 전 대통령만 독야청청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며 "그런 어리석은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SNS에도 글을 올려 "박 전 대통령의 금도와 품격이 필요하다. 반성 없는 모습이 금도나 품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국민에게 마지막이라도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품격을 지켜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품격과 품위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할 것이고 그것을 부인한다고 해서 모든 종범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데 박 전 대통령만 독야청청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며 "그런 어리석은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SNS에도 글을 올려 "박 전 대통령의 금도와 품격이 필요하다. 반성 없는 모습이 금도나 품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