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ISSUE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국민에게 마지막이라도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품격을 지켜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품격과 품위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할 것이고 그것을 부인한다고 해서 모든 종범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데 박 전 대통령만 독야청청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며 "그런 어리석은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SNS에도 글을 올려 "박 전 대통령의 금도와 품격이 필요하다. 반성 없는 모습이 금도나 품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 입력 2017.03.21 (14:21)
    • 수정 2017.03.21 (14:25)
    인터넷 뉴스
박지원 “전직 대통령으로서 품격과 품위 지켜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국민에게 마지막이라도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품격을 지켜주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으로서의 품격과 품위를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검찰이 법과 원칙에 따라서 할 것이고 그것을 부인한다고 해서 모든 종범이 사실로 밝혀지고 있는데 박 전 대통령만 독야청청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며 "그런 어리석은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SNS에도 글을 올려 "박 전 대통령의 금도와 품격이 필요하다. 반성 없는 모습이 금도나 품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