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ISSUE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슈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