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 ‘방콕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3년 차 직장인 김성진 씨에게 여름휴가가 돌아왔다. 김 씨는 입사 이래 휴가는 늘 '날을 잡고' 다녀왔었다. 직장인들이 새해만 되면 가장 먼저 기다린다는...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미 합참의장 “대북 군사공격 불가능하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옵션을 ‘상상할 수 없는 것’(unimaginable)이라고 말하지만 나 는 이 말을 살짝 바꿔 부르겠다. 군사적 옵션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ISSUE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