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ISSUE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 입력 2017.03.21 (14:24)
    • 수정 2017.03.21 (14:30)
    인터넷 뉴스
안희정 “네거티브 않고 품격과 절제있는 경선 하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21일(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전날 의원 멘토단과의 간담회에서 한 발언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 측 대변인인 강훈식 의원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두환 표창'과 관련해서는 캠프 차원의 논평을 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해명해야 할 문제라고 생각해서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며 "(이번 사안이) 문 전 대표와 광주 민심의 대결로 변한 만큼 캠프의 논평이나 반응은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