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ISSUE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4:59) 인터넷 뉴스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문화체육관광부가 20일(어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설립허가 취소를 통보한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두 재단의 재산 전액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1일(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문체부의 두 재단 설립허가 취소는 당연한 결과이며, 재산을 조속히 국고로 환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문체부가 재단의 재산을 어느 기관으로 귀속시킬지를 결정함에 앞서 두 재단의 이사회 의결을 거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두 재단의 이사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과 연관되어있는만큼 의사회 의결에 맡겨두지 말고 재산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두 재단은 정권과 재벌간의 뇌물로 설립된 부패의 산물'이라며, 재산을 국고로 환수함으로써 이를 부패근절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4:59)
    인터넷 뉴스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문화체육관광부가 20일(어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설립허가 취소를 통보한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두 재단의 재산 전액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1일(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문체부의 두 재단 설립허가 취소는 당연한 결과이며, 재산을 조속히 국고로 환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문체부가 재단의 재산을 어느 기관으로 귀속시킬지를 결정함에 앞서 두 재단의 이사회 의결을 거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두 재단의 이사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과 연관되어있는만큼 의사회 의결에 맡겨두지 말고 재산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두 재단은 정권과 재벌간의 뇌물로 설립된 부패의 산물'이라며, 재산을 국고로 환수함으로써 이를 부패근절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