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차량 트렁크 피랍’ 극적 탈출…나도 가능할까?
브리트니 딕스(25세) 양은 미국 앨라배마 주 버밍엄 시에 살며 간호학을 전공하는 학생이다. 지난 3월 14일...
[특파원 리포트]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죽어 가는 걸 보고 싶어”…어느 여대생 사이코패스
2015년 1월 나고야의 한 아파트에서 한 달 이상 행방불명됐던 77세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범인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ISSUE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4:59) 인터넷 뉴스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문화체육관광부가 20일(어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설립허가 취소를 통보한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두 재단의 재산 전액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1일(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문체부의 두 재단 설립허가 취소는 당연한 결과이며, 재산을 조속히 국고로 환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문체부가 재단의 재산을 어느 기관으로 귀속시킬지를 결정함에 앞서 두 재단의 이사회 의결을 거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두 재단의 이사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과 연관되어있는만큼 의사회 의결에 맡겨두지 말고 재산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두 재단은 정권과 재벌간의 뇌물로 설립된 부패의 산물'이라며, 재산을 국고로 환수함으로써 이를 부패근절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4:59)
    인터넷 뉴스
경실련 “미르·K스포츠 재단 재산 전액 국고 환수해야”
문화체육관광부가 20일(어제)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설립허가 취소를 통보한 가운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두 재단의 재산 전액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21일(오늘)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문체부의 두 재단 설립허가 취소는 당연한 결과이며, 재산을 조속히 국고로 환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문체부가 재단의 재산을 어느 기관으로 귀속시킬지를 결정함에 앞서 두 재단의 이사회 의결을 거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며, 두 재단의 이사회는 박근혜 전 대통령, 최순실과 연관되어있는만큼 의사회 의결에 맡겨두지 말고 재산을 국고로 환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또, '두 재단은 정권과 재벌간의 뇌물로 설립된 부패의 산물'이라며, 재산을 국고로 환수함으로써 이를 부패근절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카카오친구
특파원리포트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