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북 성주 포장제조공장에서 불…건물 2개동 전소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5:05) 인터넷 뉴스
경북 성주 포장제조공장에서 불…건물 2개동 전소
오늘(21일) 낮 12시 10분쯤 경북 성주군 선남면의 한 포장 제조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 3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5개 동 중 2개 동, 1천여㎡ 가 전소됐고 공장 안에 있던 포장 제조 기계와 플라스틱 제품 등이 탔다. 현재까지는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소방차 20여 대를 동원해 진화를 했지만 공장에서 내뿜는 연기 탓에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 경북 성주 포장제조공장에서 불…건물 2개동 전소
    • 입력 2017.03.21 (14:53)
    • 수정 2017.03.21 (15:05)
    인터넷 뉴스
경북 성주 포장제조공장에서 불…건물 2개동 전소
오늘(21일) 낮 12시 10분쯤 경북 성주군 선남면의 한 포장 제조업체에서 불이 나 1시간 30여 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공장 5개 동 중 2개 동, 1천여㎡ 가 전소됐고 공장 안에 있던 포장 제조 기계와 플라스틱 제품 등이 탔다. 현재까지는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헬기 2대와 소방차 20여 대를 동원해 진화를 했지만 공장에서 내뿜는 연기 탓에 불길을 잡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