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입력 2017.03.21 (14:54) | 수정 2017.03.21 (15: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이 21일(오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취업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아들 특혜 반칙 채용은 인터넷에서 뜨거운 이슈"라며 "우리당 민원 부서인 '국민소통센터'에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공기관 취업 특혜 의혹을 밝혀달라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를 생각하면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에게 있을 수 없는 일로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기업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정유라는 되고 문재인 아들은 왜 되지 않느냐'는 말이 많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또 의혹이 커지는데도, 문 전 대표가 묵묵 부답으로 무시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정한 심판을 보지 앟고 특정 편에 서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의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했던 2006년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6일 밖에 되지 않는 등 통상 규정보다 짧았던 점, 입사 지원서의 방문 접수 기록이 없다는 점, 이력서가 부실한 점, 학력증명서를 뒤늦게 제출한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따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 입력 2017.03.21 (14:54)
    • 수정 2017.03.21 (15: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이 21일(오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취업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아들 특혜 반칙 채용은 인터넷에서 뜨거운 이슈"라며 "우리당 민원 부서인 '국민소통센터'에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공기관 취업 특혜 의혹을 밝혀달라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를 생각하면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에게 있을 수 없는 일로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기업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정유라는 되고 문재인 아들은 왜 되지 않느냐'는 말이 많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또 의혹이 커지는데도, 문 전 대표가 묵묵 부답으로 무시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정한 심판을 보지 앟고 특정 편에 서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의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했던 2006년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6일 밖에 되지 않는 등 통상 규정보다 짧았던 점, 입사 지원서의 방문 접수 기록이 없다는 점, 이력서가 부실한 점, 학력증명서를 뒤늦게 제출한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따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