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귀순 CCTV’ 뭐가 담겼길래? “추격조 MDL 침범, 총탄 흔적”
지난 13일 북한 병사의 판문점 귀순 과정이 담긴 CCTV 영상 공개가 연기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특파원리포트]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스모 영웅의 ‘맥주병 폭행’ 파문 …일본 사회 ‘발칵’, 이유는?
일본의 스모에서 요코즈나(橫網·스모의 가장 높은 등급 장사)는 특별한 의미를 갖는 자리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입력 2017.03.21 (14:54) | 수정 2017.03.21 (15: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이 21일(오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취업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아들 특혜 반칙 채용은 인터넷에서 뜨거운 이슈"라며 "우리당 민원 부서인 '국민소통센터'에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공기관 취업 특혜 의혹을 밝혀달라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를 생각하면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에게 있을 수 없는 일로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기업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정유라는 되고 문재인 아들은 왜 되지 않느냐'는 말이 많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또 의혹이 커지는데도, 문 전 대표가 묵묵 부답으로 무시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정한 심판을 보지 앟고 특정 편에 서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의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했던 2006년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6일 밖에 되지 않는 등 통상 규정보다 짧았던 점, 입사 지원서의 방문 접수 기록이 없다는 점, 이력서가 부실한 점, 학력증명서를 뒤늦게 제출한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따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 입력 2017.03.21 (14:54)
    • 수정 2017.03.21 (15:00)
    인터넷 뉴스
한국당 “문재인 아들 취업 특혜 의혹 진상 밝혀야”
자유한국당이 21일(오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아들 취업 과정에 특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은 공공기관에 반칙과 특혜를 통해 입사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아들 특혜 반칙 채용은 인터넷에서 뜨거운 이슈"라며 "우리당 민원 부서인 '국민소통센터'에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공기관 취업 특혜 의혹을 밝혀달라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 청년들의 좌절과 분노를 생각하면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에게 있을 수 없는 일로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문 전 대표의 아들 문준용 씨의 공기업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며 "'정유라는 되고 문재인 아들은 왜 되지 않느냐'는 말이 많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또 의혹이 커지는데도, 문 전 대표가 묵묵 부답으로 무시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정한 심판을 보지 앟고 특정 편에 서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의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입사했던 2006년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6일 밖에 되지 않는 등 통상 규정보다 짧았던 점, 입사 지원서의 방문 접수 기록이 없다는 점, 이력서가 부실한 점, 학력증명서를 뒤늦게 제출한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 측은 따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