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기덕 ‘그물’, 판타스포르토 영화제서 수상
입력 2017.03.21 (15:20) 연합뉴스
김기덕 감독의 영화 '그물'이 지난 4일 포르투갈에서 폐막한 제37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21일 제작사 김기덕필름에 따르면 '그물'은 이 영화제의 아시아 영화 전문 섹션인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부문에서 작품상을 받았다.

'그물'에 출연한 배우 이원근은 감독 주간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는 스페인의 시체스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지영화제로 불린다. 이 영화제의 경쟁부문에는 판타지 장르를 대상으로 한 '판타지', 아시아 영화 전문 섹션인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모든 장르의 영화를 초청하는 섹션인 '감독주간'이 있다.

'그물'은 배가 그물에 걸려 어쩔 수 없이 홀로 남북의 경계선을 넘게 된 북한 어부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견뎌야만 했던 치열한 일주일을 담은 영화다.
  • 김기덕 ‘그물’, 판타스포르토 영화제서 수상
    • 입력 2017.03.21 (15:20)
    연합뉴스
김기덕 감독의 영화 '그물'이 지난 4일 포르투갈에서 폐막한 제37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에서 상을 받았다.

21일 제작사 김기덕필름에 따르면 '그물'은 이 영화제의 아시아 영화 전문 섹션인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부문에서 작품상을 받았다.

'그물'에 출연한 배우 이원근은 감독 주간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는 스페인의 시체스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지영화제로 불린다. 이 영화제의 경쟁부문에는 판타지 장르를 대상으로 한 '판타지', 아시아 영화 전문 섹션인 '오리엔트 익스프레스', 모든 장르의 영화를 초청하는 섹션인 '감독주간'이 있다.

'그물'은 배가 그물에 걸려 어쩔 수 없이 홀로 남북의 경계선을 넘게 된 북한 어부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견뎌야만 했던 치열한 일주일을 담은 영화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