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지난 27일 저녁.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메이지 진구 구장에서 도쿄도 고교 야구 결승전이 열렸다. 전국 대회도 아닌 지역 대회, 그리고 고교 야구...
[사건후] “내가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지난달 12일 오후 1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역. A(56)씨는 낡은 양복에 큰 가방을 들고 지하철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진태 “선 룰 문제 있어” ISSUE
입력 2017.03.21 (15:55) | 수정 2017.03.21 (16:00) 인터넷 뉴스
김진태 “선 룰 문제 있어”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21일(오늘), 자유한국당의 경선룰에 대해 "문제가 조금 있다"며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부터 특례 규정 때문에 한 차례 진통이 있었고, 1차 컷오프 여론조사 결과가 슬그머니 또 언론에 흘려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전국의 지방 다섯 군데를 다니면서 순회연설회를 하기로 했던 것을 사실상 1군데를 제외하고는 다 TV토론으로 대체를 했다"며 "선수가 한창 경기를 하고 있는 중에 룰이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승적 차원에서 다 안고 가겠다.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룰에 더 이상 구애받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선 "검찰은 남은 사건을 열심히 수사해서 범죄자를 처단하는 것이 임무이기도 하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검찰의 존재 이유"라며 "검찰이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 그리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히 갖춰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에는 강원도청을 찾아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올림픽 특수가 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 김진태 “선 룰 문제 있어”
    • 입력 2017.03.21 (15:55)
    • 수정 2017.03.21 (16:00)
    인터넷 뉴스
김진태 “선 룰 문제 있어”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21일(오늘), 자유한국당의 경선룰에 대해 "문제가 조금 있다"며 "특정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인상을 지울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부터 특례 규정 때문에 한 차례 진통이 있었고, 1차 컷오프 여론조사 결과가 슬그머니 또 언론에 흘려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전국의 지방 다섯 군데를 다니면서 순회연설회를 하기로 했던 것을 사실상 1군데를 제외하고는 다 TV토론으로 대체를 했다"며 "선수가 한창 경기를 하고 있는 중에 룰이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승적 차원에서 다 안고 가겠다.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룰에 더 이상 구애받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선 "검찰은 남은 사건을 열심히 수사해서 범죄자를 처단하는 것이 임무이기도 하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검찰의 존재 이유"라며 "검찰이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 그리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히 갖춰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에는 강원도청을 찾아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올림픽 특수가 퍼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슈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