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임용 안 될 수도”…취준생의 눈물
합격해도 실업자가 될 수도 있다? "최종합격자로 결정된 경우에도 공사의 정원감축 등 경영환경 변화 시 임용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예중 입시가 뭐길래…1년에 3천만 원?
"여름방학부터는 하루 12시간씩 그림을 그립니다."예술중학교 입시를 준비하는 초등학교 6학년, 13살 어린이들의 일이다. 아침 9시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홍준표 “검찰, 바람 불기도 전에 누워…한국당, 새 지도자 필요”
입력 2017.03.21 (16:11) | 수정 2017.03.21 (16:27) 인터넷 뉴스
홍준표 “검찰, 바람 불기도 전에 누워…한국당, 새 지도자 필요”
자유한국당 대통령 선거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경남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지금 검찰이 눈치 보고 있는 곳은 딱 한 군데다. 그 사람이 구속하라면 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전북 부안의 새만금 간척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풀은 바람이 불면 눕는다. 그런데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자기가 눕는다. 미리 누워 버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께 송구하고, 성실히 조사 받겠다'고 한 데 대해선 "검찰에 출두하면서 통상적으로 늘 하는 말 아니냐"며 "내가 그 말에 대해서 무슨 말을 하겠느냐"고 답했다.

홍 지사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지역 언론인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선,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떨어진 한국당의 지지율을 다시 끌어올릴 방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미 박 전 대통령이 이끌어가던 당은 사실상 없어졌다. 이젠 새로운 지도자가 자유한국당을 이끌어가야 한다"며 "어떻게 하면 박근혜 정부와 차별화하느냐가 한국당이 대선에 임하는 가장 첫째 전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당내 다른 경선 주자 3명과의 관계 정립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문재인 전 의원을 지지하는 친노처럼 좌파 이념으로 무장된 집단이어야지 계파라는 말을 할 수 있다. 그런데 친박이란 건 그런 이념집단이었다기 보다는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정 지지 세력에 지나지 않았다"며 "그래서 새로운 지도자가 나오면 그 지도자를 중심으로 다시 뭉칠 수밖에 없는 게 한국당의 현실"이라고 밝혔다.
  • 홍준표 “검찰, 바람 불기도 전에 누워…한국당, 새 지도자 필요”
    • 입력 2017.03.21 (16:11)
    • 수정 2017.03.21 (16:27)
    인터넷 뉴스
홍준표 “검찰, 바람 불기도 전에 누워…한국당, 새 지도자 필요”
자유한국당 대통령 선거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경남지사는 21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지금 검찰이 눈치 보고 있는 곳은 딱 한 군데다. 그 사람이 구속하라면 하고, 불구속하라면 불구속"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전북 부안의 새만금 간척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풀은 바람이 불면 눕는다. 그런데 요즘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자기가 눕는다. 미리 누워 버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국민께 송구하고, 성실히 조사 받겠다'고 한 데 대해선 "검찰에 출두하면서 통상적으로 늘 하는 말 아니냐"며 "내가 그 말에 대해서 무슨 말을 하겠느냐"고 답했다.

홍 지사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지역 언론인들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선,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떨어진 한국당의 지지율을 다시 끌어올릴 방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미 박 전 대통령이 이끌어가던 당은 사실상 없어졌다. 이젠 새로운 지도자가 자유한국당을 이끌어가야 한다"며 "어떻게 하면 박근혜 정부와 차별화하느냐가 한국당이 대선에 임하는 가장 첫째 전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당내 다른 경선 주자 3명과의 관계 정립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문재인 전 의원을 지지하는 친노처럼 좌파 이념으로 무장된 집단이어야지 계파라는 말을 할 수 있다. 그런데 친박이란 건 그런 이념집단이었다기 보다는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정 지지 세력에 지나지 않았다"며 "그래서 새로운 지도자가 나오면 그 지도자를 중심으로 다시 뭉칠 수밖에 없는 게 한국당의 현실"이라고 밝혔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