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잊을만 하면 되살아나는 ‘히틀러 경례’
오른 팔을 재빠르게 들어올려 눈 높이에 맞추며 힘차게 외친다. '하일 히틀러! (Heil Hitler, 히틀러 만세)' 과거 나치 시절, 유럽을 공포에...
[취재후]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세균 득실’ 샤워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샤워볼이 그렇게 더러운 줄 몰랐어. 볼 때마다 좀 찝찝하더라니." "어떡해. 나 맨날 화장실에 걸어놨는데… 집에 가자마자 버려야겠다!" "샤워볼을 아예...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베이징 등 中 대도시들 부동산 규제 강화…“다주택 매수 제한”
입력 2017.03.21 (16:11) | 수정 2017.03.21 (16:17) 인터넷 뉴스
베이징 등 中 대도시들 부동산 규제 강화…“다주택 매수 제한”
중국 대도시들이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식히기 위해 또다시 규제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21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수도 베이징과 광저우·정저우·창사·스자좡 등 4개 대도시 당국이 최근 2주택 매입시 계약금을 인상하고 2주택 혹은 3주택 매수를 제한하는 조치들을 도입했다.

난징과 칭다오, 하이난섬의 휴양도시 산야를 포함한 몇몇 지방 도시 당국이 최근 부동산 시장 규제에 나선 데 뒤이은 것이다.

지방 정부 당국이 일제히 고삐를 죄기 시작한 것은 도시의 주택 가격이 치솟으면서 사회적 불만이 높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의 집값은 비교적 여유가 있는 전문직 종사자들마저 좌절감을 토로할 정도다.

중앙 정부도 지난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에 즈음해 일부 지역의 과도한 주택 가격 상승을 억제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이 중국 70개 도시의 부동산 가격 조사를 바탕으로 추정한 바에 의하면 전국의 주택 가격은 지난 1월 12.2% 오른 데 이어 2월에도 11.8%가 오른 상태다. 지난 가을부터 쏟아져 나온 부동산 대책이 기대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통계국에 따르면 1월과 2월의 부동산 투자는 연율 기준으로 8.9%가 늘어나 2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면적을 기준으로 한 부동산 판매는 25.1%가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인민은행의 기관지 중국금융은 17일 부동산 시장 분석 기사를 통해 일부 도시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진정되지 않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히고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숨겨진 리스크와 잠재적인 피해를 무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정책당국이 부동산 거품에 의한 금융 리스크와 사회적 불만을 억제하면서 건설 경기의 냉각과 원자재 수요 감퇴도 피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에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 정부가 목표한 경제성장률을 맞출 수 있었던 데는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가 크게 작용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중국의 제조업계가 설비 투자를 줄이는 상황인 만큼 부동산이 경제지표에 기여하는 몫이 클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 베이징 등 中 대도시들 부동산 규제 강화…“다주택 매수 제한”
    • 입력 2017.03.21 (16:11)
    • 수정 2017.03.21 (16:17)
    인터넷 뉴스
베이징 등 中 대도시들 부동산 규제 강화…“다주택 매수 제한”
중국 대도시들이 부동산 시장의 과열을 식히기 위해 또다시 규제 조치를 취하고 나섰다.

21일 파이낸셜 타임스에 따르면 수도 베이징과 광저우·정저우·창사·스자좡 등 4개 대도시 당국이 최근 2주택 매입시 계약금을 인상하고 2주택 혹은 3주택 매수를 제한하는 조치들을 도입했다.

난징과 칭다오, 하이난섬의 휴양도시 산야를 포함한 몇몇 지방 도시 당국이 최근 부동산 시장 규제에 나선 데 뒤이은 것이다.

지방 정부 당국이 일제히 고삐를 죄기 시작한 것은 도시의 주택 가격이 치솟으면서 사회적 불만이 높아가고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과 상하이, 선전의 집값은 비교적 여유가 있는 전문직 종사자들마저 좌절감을 토로할 정도다.

중앙 정부도 지난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에 즈음해 일부 지역의 과도한 주택 가격 상승을 억제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로이터 통신이 중국 70개 도시의 부동산 가격 조사를 바탕으로 추정한 바에 의하면 전국의 주택 가격은 지난 1월 12.2% 오른 데 이어 2월에도 11.8%가 오른 상태다. 지난 가을부터 쏟아져 나온 부동산 대책이 기대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통계국에 따르면 1월과 2월의 부동산 투자는 연율 기준으로 8.9%가 늘어나 2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면적을 기준으로 한 부동산 판매는 25.1%가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인민은행의 기관지 중국금융은 17일 부동산 시장 분석 기사를 통해 일부 도시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진정되지 않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밝히고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숨겨진 리스크와 잠재적인 피해를 무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정책당국이 부동산 거품에 의한 금융 리스크와 사회적 불만을 억제하면서 건설 경기의 냉각과 원자재 수요 감퇴도 피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에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중국 정부가 목표한 경제성장률을 맞출 수 있었던 데는 부동산 시장의 활성화가 크게 작용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중국의 제조업계가 설비 투자를 줄이는 상황인 만큼 부동산이 경제지표에 기여하는 몫이 클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