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방탄소년단, 칠레·브라질 공연 성황…“4만4천 팬 모여”
입력 2017.03.21 (16:26)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칠레·브라질 공연 성황…“4만4천 팬 모여”
그룹 방탄소년단이 '윙스 투어'의 해외 첫 무대인 남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1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1~12일(이하 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아레나, 19~20일 브라질 상파울루 시티뱅크홀에서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러지 에피소드 3 더 윙스 투어'(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를 열고 총 4만 4천여 명의 남미 팬들을 만났다.

이들은 '낫 투데이'(Not Today)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메들리를 선보였으며 솔로와 유닛 무대를 선사해 환호를 끌어냈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지구 반대편에서 온 방탄소년단에 화답하듯 노래를 한국어로 '떼창'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는 게 소속사의 설명이다.

방탄소년단은 "여러분은 우리의 날개이고, 덕분에 잘 날고 있는 것 같다"며 "함께한다는 것은 수많은 에피소드를 공유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전 세계 '아미'(팬클럽명) 여러분과 더 많은 에피소드를 나누고, 함께 웃고 울며 같이 걸어가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는 이들이 입국할 당시 칠레와 브라질 공항에 각각 수백 명의 팬이 환영나왔으며, 칠레 TV CHV가 입국 장면을 생중계하는 등 현지 매체의 보도가 잇달았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초까지 미국 뉴어크, 시카고, 애너하임을 돌며 투어의 북미 공연을 이어간다.
  • 방탄소년단, 칠레·브라질 공연 성황…“4만4천 팬 모여”
    • 입력 2017.03.21 (16:26)
    연합뉴스
방탄소년단, 칠레·브라질 공연 성황…“4만4천 팬 모여”
그룹 방탄소년단이 '윙스 투어'의 해외 첫 무대인 남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1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1~12일(이하 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아레나, 19~20일 브라질 상파울루 시티뱅크홀에서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러지 에피소드 3 더 윙스 투어'(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를 열고 총 4만 4천여 명의 남미 팬들을 만났다.

이들은 '낫 투데이'(Not Today)를 시작으로 타이틀곡 메들리를 선보였으며 솔로와 유닛 무대를 선사해 환호를 끌어냈다.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지구 반대편에서 온 방탄소년단에 화답하듯 노래를 한국어로 '떼창'하는 진풍경을 연출했다는 게 소속사의 설명이다.

방탄소년단은 "여러분은 우리의 날개이고, 덕분에 잘 날고 있는 것 같다"며 "함께한다는 것은 수많은 에피소드를 공유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전 세계 '아미'(팬클럽명) 여러분과 더 많은 에피소드를 나누고, 함께 웃고 울며 같이 걸어가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는 이들이 입국할 당시 칠레와 브라질 공항에 각각 수백 명의 팬이 환영나왔으며, 칠레 TV CHV가 입국 장면을 생중계하는 등 현지 매체의 보도가 잇달았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초까지 미국 뉴어크, 시카고, 애너하임을 돌며 투어의 북미 공연을 이어간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