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2만 관중 몰고온 고교 괴물 타자!
지난 27일 저녁.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메이지 진구 구장에서 도쿄도 고교 야구 결승전이 열렸다. 전국 대회도 아닌 지역 대회, 그리고 고교 야구...
[사건후] “내가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수표밖에 없어서”, 교수님이라던 그분 알고 보니…
지난달 12일 오후 1시 대구시 중구 반월당역. A(56)씨는 낡은 양복에 큰 가방을 들고 지하철역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입력 2017.03.21 (16:32) | 수정 2017.03.21 (16:57) 인터넷 뉴스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오늘 오전 2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의 한 농로에 세워진 SUV 차량에 불이 났다.

불은 차량과 인근 비닐하우스 1동을 태우고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차 안에서 사람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오전 0시 10분쯤 차량 소유자 마 모 씨(45)로부터 살기 힘들다며 목숨을 끊겠다는 전화를 받은 지인의 신고로 일대를 수색하다 차량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 씨가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우다 불이 번지자 차를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며 "마 씨를 찾기 위해 비봉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 입력 2017.03.21 (16:32)
    • 수정 2017.03.21 (16:57)
    인터넷 뉴스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오늘 오전 2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의 한 농로에 세워진 SUV 차량에 불이 났다.

불은 차량과 인근 비닐하우스 1동을 태우고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차 안에서 사람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오전 0시 10분쯤 차량 소유자 마 모 씨(45)로부터 살기 힘들다며 목숨을 끊겠다는 전화를 받은 지인의 신고로 일대를 수색하다 차량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 씨가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우다 불이 번지자 차를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며 "마 씨를 찾기 위해 비봉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