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野 집중 공세 3인…핵심 의혹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국방과학연구원 근무 시절 한 법무법인 일을 겸직하면서 자문료로 33개월 동안 매월 3천만 원씩을 받았습니다. 송 후보자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입력 2017.03.21 (16:32) | 수정 2017.03.21 (16:57) 인터넷 뉴스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오늘 오전 2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의 한 농로에 세워진 SUV 차량에 불이 났다.

불은 차량과 인근 비닐하우스 1동을 태우고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차 안에서 사람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오전 0시 10분쯤 차량 소유자 마 모 씨(45)로부터 살기 힘들다며 목숨을 끊겠다는 전화를 받은 지인의 신고로 일대를 수색하다 차량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 씨가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우다 불이 번지자 차를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며 "마 씨를 찾기 위해 비봉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 입력 2017.03.21 (16:32)
    • 수정 2017.03.21 (16:57)
    인터넷 뉴스
화성서 차량 전소…“자살하려다 불 난 듯”
오늘 오전 2시 반쯤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의 한 농로에 세워진 SUV 차량에 불이 났다.

불은 차량과 인근 비닐하우스 1동을 태우고 20여 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차 안에서 사람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오전 0시 10분쯤 차량 소유자 마 모 씨(45)로부터 살기 힘들다며 목숨을 끊겠다는 전화를 받은 지인의 신고로 일대를 수색하다 차량을 발견하고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 씨가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우다 불이 번지자 차를 버리고 간 것으로 보인다"며 "마 씨를 찾기 위해 비봉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