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유한국당 김관용 지사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
입력 2017.03.21 (16:49) 수정 2017.03.21 (16:56)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김관용 지사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
자유한국당에서 대선 후보 경선 경쟁을 하고 있는 김관용 경북지사는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21일(오늘) 8개 지역 일간지가 참여한 인터뷰에서 "6번의 치열한 선거에서 다 이겼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안타깝고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앞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해해주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지방 분권 개헌'을 주창해 온 김 지사는 지방대표 상원을 도입한 국회 상하 양원제를 통해 국회의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방향으로 개헌을 꾀하겠다는 정책 방향도 제시했다. 특히, 조직과 재정 양쪽에서 지방 분권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항하는 연대를 만들겠다"며 그 범위에 대해서는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 자유한국당 김관용 지사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
    • 입력 2017.03.21 (16:49)
    • 수정 2017.03.21 (16:56)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김관용 지사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
자유한국당에서 대선 후보 경선 경쟁을 하고 있는 김관용 경북지사는 "민심은 굳은 화석이 아니고 흐름"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21일(오늘) 8개 지역 일간지가 참여한 인터뷰에서 "6번의 치열한 선거에서 다 이겼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안타깝고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앞으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해해주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지방 분권 개헌'을 주창해 온 김 지사는 지방대표 상원을 도입한 국회 상하 양원제를 통해 국회의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방향으로 개헌을 꾀하겠다는 정책 방향도 제시했다. 특히, 조직과 재정 양쪽에서 지방 분권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항하는 연대를 만들겠다"며 그 범위에 대해서는 국민의당과 더불어민주당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