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교원 성과급제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서울, 강력 범죄 어디서 가장 많이 발생할까?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서울 자치구 중 살인·강도 등 5대 범죄 발생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강남구였다. 같은 해 화재사고와 교통사고가 가장...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15층 높이 환풍구에서 추락한 20대 경상
입력 2017.03.21 (16:52) | 수정 2017.03.21 (17:08) 인터넷 뉴스
15층 높이 환풍구에서 추락한 20대 경상
오늘 오전 9시 40분 쯤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의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A씨(27, 러시아)가 15층 높이 환풍구 내부에서 추락해 다쳤다.

구조당국은 A씨가 15층 높이에서 작업을 하다 지하 1층까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A씨의 몸집이 큰 데다 환풍구가 비좁아 내부 요철에 부딪치면서 충격이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 15층 높이 환풍구에서 추락한 20대 경상
    • 입력 2017.03.21 (16:52)
    • 수정 2017.03.21 (17:08)
    인터넷 뉴스
15층 높이 환풍구에서 추락한 20대 경상
오늘 오전 9시 40분 쯤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의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A씨(27, 러시아)가 15층 높이 환풍구 내부에서 추락해 다쳤다.

구조당국은 A씨가 15층 높이에서 작업을 하다 지하 1층까지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A씨의 몸집이 큰 데다 환풍구가 비좁아 내부 요철에 부딪치면서 충격이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