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몰아보기
[영상]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 몰아보기
오늘(17일)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김천 수도산으로 향했던 반달곰의 희망은 이뤄질까
김천 수도산으로 향했던 반달곰의 희망은 이뤄질까
지리산을 떠나 90km를 이동해 김천 수도산으로 갔던 반달곰 KM-53, 이 놈은 도대체 왜 두 번씩이나...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LCC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입력 2017.03.21 (16:52) | 수정 2017.03.21 (16:58) 인터넷 뉴스
LCC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아시아나항공이 저비용항공사(LCC)의 뒤를 이어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18일부터 국내선 관광노선의 항공운임을 평균 5% 수준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서울∼제주 노선의 경우 주중 8만2천원에서 8만6천원으로, 주말 9만5천원에서 10만원으로, 주말할증·성수기에는 10만7천원에서 11만3천원으로 각각 요금이 오른다.

다음 달 17일까지 항공권을 발권하는 이용객은 인상 전 기존 운임으로 구매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항공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2012년 8월 이후 약 5년간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동결해 왔으나 LCC와의 경쟁 심화, KTX 등 대체 교통수단의 확대에 따른 항공수요 감소로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해 불가피하게 운임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진에어를 시작으로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국적 LCC들이 두 달 새 일제히 국내선 항공운임을 5∼11% 인상한 바 있다. 항공사들은 지난 5년간 동결한 기본운임에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현실적으로 조정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인해 중국발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서 국내선 이용객에게만 부담을 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 LCC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 입력 2017.03.21 (16:52)
    • 수정 2017.03.21 (16:58)
    인터넷 뉴스
LCC 이어 아시아나항공도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아시아나항공이 저비용항공사(LCC)의 뒤를 이어 국내선 항공운임 인상 대열에 합류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 18일부터 국내선 관광노선의 항공운임을 평균 5% 수준 인상한다고 21일 밝혔다.서울∼제주 노선의 경우 주중 8만2천원에서 8만6천원으로, 주말 9만5천원에서 10만원으로, 주말할증·성수기에는 10만7천원에서 11만3천원으로 각각 요금이 오른다.

다음 달 17일까지 항공권을 발권하는 이용객은 인상 전 기존 운임으로 구매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항공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2012년 8월 이후 약 5년간 국내선 전 노선의 운임을 동결해 왔으나 LCC와의 경쟁 심화, KTX 등 대체 교통수단의 확대에 따른 항공수요 감소로 국내선 영업환경이 악화해 불가피하게 운임을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진에어를 시작으로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부산, 제주항공 등 국적 LCC들이 두 달 새 일제히 국내선 항공운임을 5∼11% 인상한 바 있다. 항공사들은 지난 5년간 동결한 기본운임에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현실적으로 조정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인해 중국발 수요가 줄어든 상황에서 국내선 이용객에게만 부담을 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