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두통 유발 가짜 양주, 어떻게 만들까?
두통 유발 가짜 양주, 어떻게 만들까?
전날 마신 양주 때문에 머리가 깨지듯 아파 본 경험들 있을 것이다. 혹시 가짜는 아닐까 의심은 해 보지만, 딱히 증거는 없다. 양주 병을 유심히...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가 영상 공개
갤럭시S8 ‘홍채인식’ 뚫렸다…독일 해커 영상 공개
출시된 지 한 달 된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8의 홍채인식 기능이 독일 해커단체에 의해 뚫렸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입력 2017.03.21 (16:53) | 수정 2017.03.21 (17:07) 4시 뉴스집중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검찰은 명운을 걸고 엄정한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대해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주목했던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습니다."

국민의당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에 대해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시간만 끌었느냐며 말장난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블랙코미디조차 되지 못하는 말장난뿐이다. 검찰은 엄정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면 된다."

바른정당은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명의의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고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에서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대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으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 입력 2017.03.21 (16:53)
    • 수정 2017.03.21 (17:07)
    4시 뉴스집중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검찰은 명운을 걸고 엄정한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대해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주목했던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습니다."

국민의당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에 대해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시간만 끌었느냐며 말장난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블랙코미디조차 되지 못하는 말장난뿐이다. 검찰은 엄정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면 된다."

바른정당은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명의의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고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에서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대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으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