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미수선 수리비’가 뭐길래?…경찰 신고가 해법
또 '보험사기'보험사기 일당이 적발됐다. 전형적인 3박자를 모두 갖췄다.1)고급 중고차 → 수리비 견적...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말 많고 탈 많았던 한미정상회담 비사
한미양국 정상이 만나면 발언의 주도권은 대개 한국 대통령이 행사했다. 핵심사안인 한반도 문제는 한국에게는 사활이 걸렸다 할 정도로 가장 중요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입력 2017.03.21 (16:53) | 수정 2017.03.21 (17:07) 4시 뉴스집중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검찰은 명운을 걸고 엄정한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대해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주목했던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습니다."

국민의당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에 대해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시간만 끌었느냐며 말장난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블랙코미디조차 되지 못하는 말장난뿐이다. 검찰은 엄정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면 된다."

바른정당은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명의의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고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에서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대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으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 입력 2017.03.21 (16:53)
    • 수정 2017.03.21 (17:07)
    4시 뉴스집중
“검찰 철저한 수사”…“국민 무시 메시지”
<앵커 멘트>

정치권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언급이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과 관련해 검찰은 명운을 걸고 엄정한 조사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낱낱이 밝혀달라고 주장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짧은 입장 표명에 대해 반성이나 사과는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주목했던 국민들은 또 한 번 무색해졌습니다."

국민의당은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박 전 대통령의 말에 대해 그동안 왜 검찰과 특검 수사에 시간만 끌었느냐며 말장난일 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블랙코미디조차 되지 못하는 말장난뿐이다. 검찰은 엄정하게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사하면 된다."

바른정당은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검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검찰 조사를 계기로 더 이상의 국론 분열과 국가적 혼란이 마무리되는..."

자유한국당은 대변인 명의의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고 정우택 원내대표가 당에서 배출한 전직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모두가 국가적 비극에 대해 참담함과 안타까움을 느꼈으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신경써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