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엑소, 엑소"두바이 국제공항에 일제히 환성이 터져 나왔다. 엑소가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김정남 살해’ 여성…“사건 전날 北 남성에 600달러 받아”
입력 2017.03.21 (17:09) | 수정 2017.03.21 (17:36)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김정남 살해’ 여성…“사건 전날 北 남성에 600달러 받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김정남 살해사건의 피의자인 인도네시아인 여성 시티 아이샤가 사건 전날 북한 남성에게서 600달러의 보수를 받았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600달러는 인도네시아 월 최저급여의 2배가 넘는 돈으로 시티 아이샤에게 돈을 건넨 남성은 사건 뒤 북한으로 귀국한 북한 국적의 홍성학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 ‘김정남 살해’ 여성…“사건 전날 北 남성에 600달러 받아”
    • 입력 2017.03.21 (17:09)
    • 수정 2017.03.21 (17:36)
    뉴스 5
‘김정남 살해’ 여성…“사건 전날 北 남성에 600달러 받아”
김정남 살해사건의 피의자인 인도네시아인 여성 시티 아이샤가 사건 전날 북한 남성에게서 600달러의 보수를 받았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인도네시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600달러는 인도네시아 월 최저급여의 2배가 넘는 돈으로 시티 아이샤에게 돈을 건넨 남성은 사건 뒤 북한으로 귀국한 북한 국적의 홍성학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