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광화문 광장의 ‘국민마이크’…정책에 반영
새 정부의 국민참여기구인 국민인수위원회가 광화문 광장에 마이크를 설치했습니다. 시민들이 바라는 바를 새 정부가 직접 경청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알파고 바둑계 은퇴 선언…“커제 대국이 마지막 시합”
구글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27일 커제(柯潔) 9단과의 대국을 마지막으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최순실 등 공범 3명 출석 불응…영상 녹화는 절차 문제” ISSUE
입력 2017.03.21 (17:38) | 수정 2017.03.21 (17:49) 인터넷 뉴스
“최순실 등 공범 3명 출석 불응…영상 녹화는 절차 문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21일) 오전부터 조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 씨 등 이 사건 관계자 3명에게 출석 통보를 했지만 모두 불응했다고 밝혔다.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오늘 오후 브리핑에서 "최 씨와 함께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에게 오늘 검찰 출석을 요구했으나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뇌물수수·직권남용·강요·공무상 비밀누설 등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에서 공범으로 기소 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 중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오늘 오후 법원에서 형사재판이 있어 재판 참석을 불출석 사유로 든 것으로 전해졌다. 노 차장검사는 대질을 염두에 둔 출석 요구인지 여부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조사 영상 녹화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영상 녹화 없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노 차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 측에 녹화 동의 여부를 물어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검찰 입장에선 진술과 답변을 듣는 것이 중요한데 절차적 문제로 (박 전 대통령 측과) 승강이하면 실체적 조사가 굉장히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노 차장검사는 또 박 전 대통령 측에서 먼저 영상 녹화에 대해 부정적인 뜻을 나타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마치고 나서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노 차장검사는 "지금은 조사에 집중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 “최순실 등 공범 3명 출석 불응…영상 녹화는 절차 문제”
    • 입력 2017.03.21 (17:38)
    • 수정 2017.03.21 (17:49)
    인터넷 뉴스
“최순실 등 공범 3명 출석 불응…영상 녹화는 절차 문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오늘(21일) 오전부터 조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최순실 씨 등 이 사건 관계자 3명에게 출석 통보를 했지만 모두 불응했다고 밝혔다.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오늘 오후 브리핑에서 "최 씨와 함께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에게 오늘 검찰 출석을 요구했으나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뇌물수수·직권남용·강요·공무상 비밀누설 등 박 전 대통령의 주요 혐의에서 공범으로 기소 돼 재판이 진행 중이다. 이 중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오늘 오후 법원에서 형사재판이 있어 재판 참석을 불출석 사유로 든 것으로 전해졌다. 노 차장검사는 대질을 염두에 둔 출석 요구인지 여부에 대해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측이 조사 영상 녹화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영상 녹화 없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노 차장검사는 박 전 대통령 측에 녹화 동의 여부를 물어본 이유를 묻는 질문에 "검찰 입장에선 진술과 답변을 듣는 것이 중요한데 절차적 문제로 (박 전 대통령 측과) 승강이하면 실체적 조사가 굉장히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노 차장검사는 또 박 전 대통령 측에서 먼저 영상 녹화에 대해 부정적인 뜻을 나타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를 마치고 나서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노 차장검사는 "지금은 조사에 집중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