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엑소, 엑소"두바이 국제공항에 일제히 환성이 터져 나왔다. 엑소가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아시아 증시, 한국 6년·타이완 2년 만에 최고
입력 2017.03.21 (17:56) | 수정 2017.03.21 (18:07) 인터넷 뉴스
아시아 증시, 한국 6년·타이완 2년 만에 최고
타이완과 한국 등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상승세를 타면서 수년 만에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21일 타이완 가권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60% 오른 9,972.49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5년 4월 27일 이후 약 2년 만에 최고 기록이다.

한국 코스피도 0.99% 뛴 2,178.38로 마감하면서 2011년 7월 8일 이후 약 5년 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0.10% 상승한 609.73이었다.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지수는 한국과 타이완 주가 상승에 힘입어 21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33% 상승한 3,261.61, 선전종합지수는 0.39% 오른 2,043.94에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0.37% 오른 24,593.12에 마쳤다. 이는 2015년 7월 31일 이후로 20개월 만에 최고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들로 구성된 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는 0.57% 오른 10,644.15로 마감하면서 2015년 10월 27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반면 일본 도쿄증시는 엔화 강세 탓에 하락했다. 닛케이평균주가 지수는 0.34% 떨어진 19,455.88에, 토픽스 지수는 0.16% 내린 1,563.42에 장을 마쳤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이날 달러당 112.27엔까지 떨어졌다. 엔화 환율이 내렸다는 것은 엔화 가치가 그만큼 올랐다는 의미다.
  • 아시아 증시, 한국 6년·타이완 2년 만에 최고
    • 입력 2017.03.21 (17:56)
    • 수정 2017.03.21 (18:07)
    인터넷 뉴스
아시아 증시, 한국 6년·타이완 2년 만에 최고
타이완과 한국 등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상승세를 타면서 수년 만에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21일 타이완 가권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60% 오른 9,972.49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15년 4월 27일 이후 약 2년 만에 최고 기록이다.

한국 코스피도 0.99% 뛴 2,178.38로 마감하면서 2011년 7월 8일 이후 약 5년 8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코스닥 지수는 0.10% 상승한 609.73이었다.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지수는 한국과 타이완 주가 상승에 힘입어 21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0.33% 상승한 3,261.61, 선전종합지수는 0.39% 오른 2,043.94에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이날 0.37% 오른 24,593.12에 마쳤다. 이는 2015년 7월 31일 이후로 20개월 만에 최고다.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들로 구성된 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는 0.57% 오른 10,644.15로 마감하면서 2015년 10월 27일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반면 일본 도쿄증시는 엔화 강세 탓에 하락했다. 닛케이평균주가 지수는 0.34% 떨어진 19,455.88에, 토픽스 지수는 0.16% 내린 1,563.42에 장을 마쳤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이날 달러당 112.27엔까지 떨어졌다. 엔화 환율이 내렸다는 것은 엔화 가치가 그만큼 올랐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