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미국, 에너지 수출 총력…“원전없는 에너지는 불완전”
릭 페리 미국 에너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원자력을 빼고는 미국의 깨끗한 에너지 포트폴...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올림픽 경기장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승인을 얻어 이번에 '올림픽 명칭'을 사용...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입력 2017.03.21 (18:05)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는 5년간 1억 8천여만 원의 사격장 사용료와 유류대금 등을 가로챈 혐의(횡령)로 경기도종합사격장 전 직원 A(55) 씨를 수원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한 A 씨는 2011년 1월∼2015년 3월 경기도체육회 명의의 계좌 4개를 임의로 개설해 단체이용료 등을 해당 계좌로 받는 수법으로 38차례에 걸쳐 5천9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소유의 경기도종합사격장은 도체육회가 위탁 관리해 사용료 수입과 보조금 수입 등을 관리하는 계좌가 있는데 A 씨는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 단체이용료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고 도 감사관실은 설명했다.

사격장 숙소 등의 난방을 위해 연간 8천ℓ의 기름을 사용하는데 이를 3∼4배가량 부풀려 청구하는 수법으로 A씨가 챙긴 유류대금도 1억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도 감사관실은 밝혔다.

또 사격장 업무와 관련해 수표를 발행할 필요가 없는데도 경기도체육회 명의로 수표를 발행해 7차례에 걸쳐 1천600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윗선의 묵인으로 A씨가 장기간 범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의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에 사용된 계좌를 개설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도 감사관실은 전했다.
  •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 입력 2017.03.21 (18:05)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는 5년간 1억 8천여만 원의 사격장 사용료와 유류대금 등을 가로챈 혐의(횡령)로 경기도종합사격장 전 직원 A(55) 씨를 수원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한 A 씨는 2011년 1월∼2015년 3월 경기도체육회 명의의 계좌 4개를 임의로 개설해 단체이용료 등을 해당 계좌로 받는 수법으로 38차례에 걸쳐 5천9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소유의 경기도종합사격장은 도체육회가 위탁 관리해 사용료 수입과 보조금 수입 등을 관리하는 계좌가 있는데 A 씨는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 단체이용료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고 도 감사관실은 설명했다.

사격장 숙소 등의 난방을 위해 연간 8천ℓ의 기름을 사용하는데 이를 3∼4배가량 부풀려 청구하는 수법으로 A씨가 챙긴 유류대금도 1억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도 감사관실은 밝혔다.

또 사격장 업무와 관련해 수표를 발행할 필요가 없는데도 경기도체육회 명의로 수표를 발행해 7차례에 걸쳐 1천600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윗선의 묵인으로 A씨가 장기간 범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의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에 사용된 계좌를 개설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도 감사관실은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