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英 공연장에 또 테러, 안전 지대가 없다
영국 북서부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22일 (현지시각) 테러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현지 경찰 당국은 현재까지 22명이 숨졌고...
[사건후]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형이 운전한 거다”…빗나간 3인의 우정
지난해 7월16일 오전 2시 23분쯤 전북 전주시 덕진구 모 중학교 정문 앞 도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A(40)씨는 술을 마신 후 음주 운전을 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입력 2017.03.21 (18:05)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는 5년간 1억 8천여만 원의 사격장 사용료와 유류대금 등을 가로챈 혐의(횡령)로 경기도종합사격장 전 직원 A(55) 씨를 수원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한 A 씨는 2011년 1월∼2015년 3월 경기도체육회 명의의 계좌 4개를 임의로 개설해 단체이용료 등을 해당 계좌로 받는 수법으로 38차례에 걸쳐 5천9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소유의 경기도종합사격장은 도체육회가 위탁 관리해 사용료 수입과 보조금 수입 등을 관리하는 계좌가 있는데 A 씨는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 단체이용료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고 도 감사관실은 설명했다.

사격장 숙소 등의 난방을 위해 연간 8천ℓ의 기름을 사용하는데 이를 3∼4배가량 부풀려 청구하는 수법으로 A씨가 챙긴 유류대금도 1억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도 감사관실은 밝혔다.

또 사격장 업무와 관련해 수표를 발행할 필요가 없는데도 경기도체육회 명의로 수표를 발행해 7차례에 걸쳐 1천600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윗선의 묵인으로 A씨가 장기간 범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의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에 사용된 계좌를 개설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도 감사관실은 전했다.
  •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 입력 2017.03.21 (18:05)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경기도사격장 전 직원 1억8천만원 횡령혐의로 고발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는 5년간 1억 8천여만 원의 사격장 사용료와 유류대금 등을 가로챈 혐의(횡령)로 경기도종합사격장 전 직원 A(55) 씨를 수원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한 A 씨는 2011년 1월∼2015년 3월 경기도체육회 명의의 계좌 4개를 임의로 개설해 단체이용료 등을 해당 계좌로 받는 수법으로 38차례에 걸쳐 5천9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도 소유의 경기도종합사격장은 도체육회가 위탁 관리해 사용료 수입과 보조금 수입 등을 관리하는 계좌가 있는데 A 씨는 별도의 계좌를 만들어 단체이용료를 가로챈 것으로 조사됐다고 도 감사관실은 설명했다.

사격장 숙소 등의 난방을 위해 연간 8천ℓ의 기름을 사용하는데 이를 3∼4배가량 부풀려 청구하는 수법으로 A씨가 챙긴 유류대금도 1억 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도 감사관실은 밝혔다.

또 사격장 업무와 관련해 수표를 발행할 필요가 없는데도 경기도체육회 명의로 수표를 발행해 7차례에 걸쳐 1천600만 원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경기도 감사관실은 윗선의 묵인으로 A씨가 장기간 범행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의뢰했다고 밝혔다.

A씨는 범행에 사용된 계좌를 개설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도 감사관실은 전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