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영상] 고려인 강제 이주 80년…처음 발굴된 ‘아리랑’ 음원
1937년 연해주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이주된 고려인들이 즐겨 불렀던 아리랑이 원형에 가까운...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잇따른 하청업체 산재 사고…원인은?
지난 삼성중공업 크레인 붕괴 사고도, 오늘(20일) STX 조선 사고도 희생자는 모두 하청업체 근로자였습니다.산업 현장에서 참사가 났다하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중국 前외교차관 방한…민관 만나 ‘사드·북핵’ 논의
입력 2017.03.21 (18:13)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중국 前외교차관 방한…민관 만나 ‘사드·북핵’ 논의
중국 전직 고위 외교관이 이끄는 대표단이 방한해 한국의 민관 인사들을 차례로 만나 북핵과 사드 등 현안들을 논의했다.

왕잉판(王英凡) 전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 등 3명의 중국외교부 정책자문위원회 대표단은 오늘(21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임성남 1차관과 최근 한중 관계등 관심사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앞서 왕 전 부부장 등은 오전에 전직 외교관들로 구성된 한국외교협회도 방문해 남상욱 외교협회 부회장 등과 만나 사드 문제로 비롯된 양국의 갈등 완화 방안과 북핵 해법 등을 논의했다고 협회 관계자가 전했다.

왕 전 부부장 등은 민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들이 퇴직 외교관들이어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북핵과 사드 문제로 일어난 양국 갈등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왕 전 부부장 등은 내일(22일)도 민간 연구소인 아산정책연구원을 찾아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외교자문단 소속인 석동연 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와 위성락 전 주 러시아대사 등과도 면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어제 입국한 왕 전 부부장은 3박 4일 한국 일정을 마치고 오는 23일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 중국 前외교차관 방한…민관 만나 ‘사드·북핵’ 논의
    • 입력 2017.03.21 (18:13)
    • 수정 2017.03.21 (18:35)
    인터넷 뉴스
중국 前외교차관 방한…민관 만나 ‘사드·북핵’ 논의
중국 전직 고위 외교관이 이끄는 대표단이 방한해 한국의 민관 인사들을 차례로 만나 북핵과 사드 등 현안들을 논의했다.

왕잉판(王英凡) 전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 등 3명의 중국외교부 정책자문위원회 대표단은 오늘(21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임성남 1차관과 최근 한중 관계등 관심사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앞서 왕 전 부부장 등은 오전에 전직 외교관들로 구성된 한국외교협회도 방문해 남상욱 외교협회 부회장 등과 만나 사드 문제로 비롯된 양국의 갈등 완화 방안과 북핵 해법 등을 논의했다고 협회 관계자가 전했다.

왕 전 부부장 등은 민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신들이 퇴직 외교관들이어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북핵과 사드 문제로 일어난 양국 갈등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왕 전 부부장 등은 내일(22일)도 민간 연구소인 아산정책연구원을 찾아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외교자문단 소속인 석동연 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대사와 위성락 전 주 러시아대사 등과도 면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어제 입국한 왕 전 부부장은 3박 4일 한국 일정을 마치고 오는 23일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