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원시림의 전형 ‘칠선계곡’…‘예약탐방제’의 결실
하늘을 가린 나뭇잎, 대낮인데도 어둡습니다. 계곡 초입부터 지리산 정상까지 9.7km, 나무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교부 “中에 축구 한중전 관람객 안전조치 요청”
입력 2017.03.21 (18:23) | 수정 2017.03.21 (18:41) 인터넷 뉴스
외교부 “中에 축구 한중전 관람객 안전조치 요청”
사드 배치를 놓고 한중 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중국에서 열리는 국가대표 축구 경기를 관람할 예정인 한국 국민들의 신변 안전을 중국 측에 요청했다.

외교부는 오는 23일 중국에서 예정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한중전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국 측에 우리 국민 관람객의 신변 안전을 위한 조치를 요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은 한국 응원단 지정 관람석 배정과 전용 출입구 설치, 경기 당일 경기장 내외에 대규모 경찰력 배치 조치 등을 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또 현지에 '본부-공관 합동 상황반'을 설치하고 축구협회·응원단·교민 대표 등이 포함된 현지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관련 사항을 수시 확인·대처할 예정이다.

한중전은 오는 23일 중국 후난성 창사시에서 열리며 약 200명의 한국 국민이 경기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 외교부 “中에 축구 한중전 관람객 안전조치 요청”
    • 입력 2017.03.21 (18:23)
    • 수정 2017.03.21 (18:41)
    인터넷 뉴스
외교부 “中에 축구 한중전 관람객 안전조치 요청”
사드 배치를 놓고 한중 양국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중국에서 열리는 국가대표 축구 경기를 관람할 예정인 한국 국민들의 신변 안전을 중국 측에 요청했다.

외교부는 오는 23일 중국에서 예정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 예선 한중전에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국 측에 우리 국민 관람객의 신변 안전을 위한 조치를 요청했다고 오늘(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은 한국 응원단 지정 관람석 배정과 전용 출입구 설치, 경기 당일 경기장 내외에 대규모 경찰력 배치 조치 등을 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외교부는 또 현지에 '본부-공관 합동 상황반'을 설치하고 축구협회·응원단·교민 대표 등이 포함된 현지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관련 사항을 수시 확인·대처할 예정이다.

한중전은 오는 23일 중국 후난성 창사시에서 열리며 약 200명의 한국 국민이 경기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