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 리포트]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이슬람 금기 허문 엑소 ‘파워’…두바이 관광청도 깜짝 놀라
"엑소, 엑소"두바이 국제공항에 일제히 환성이 터져 나왔다. 엑소가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주사제 1병 나눠쓰고 내역서엔 5병…부당청구 시도까지
[앵커]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숨진 4명의 신생아는 주사제 한 병을, 나눠 맞는 과정에서 감염돼 숨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인도, 갠지스강에도 法인격 인정…“쓰레기 버리면 소송”
입력 2017.03.21 (18:43) | 수정 2017.03.21 (18:52) 인터넷 뉴스
인도, 갠지스강에도 法인격 인정…“쓰레기 버리면 소송”
인도가 신성시하는 갠지스 강과 야무나 강이 인간과 같은 법적 지위를 가지게 됐다.

21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 주 고등법원은 20일 갠지스 강과 야무나 강이 법인격이 있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들 강은 대리인 등을 통해 강 명의로 강물을 오염하는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법원은 이들 강을 오염시키면 사람을 해친 것과 마찬가지로 규율될 것이라며 이번 결정이 심각하게 오염된 두 강의 보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원은 또 이들 강의 후견인으로 우타라칸드 주 수석 차관 등 3명을 선임했다. 이번 결정은 세계 최초로 뉴질랜드에서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신성시하는 황거누이 강에 인간과 같은 법적 지위를 인정한 법률을 지난 15일 통과시킨 데 뒤이어 내려졌다.
  • 인도, 갠지스강에도 法인격 인정…“쓰레기 버리면 소송”
    • 입력 2017.03.21 (18:43)
    • 수정 2017.03.21 (18:52)
    인터넷 뉴스
인도, 갠지스강에도 法인격 인정…“쓰레기 버리면 소송”
인도가 신성시하는 갠지스 강과 야무나 강이 인간과 같은 법적 지위를 가지게 됐다.

21일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 주 고등법원은 20일 갠지스 강과 야무나 강이 법인격이 있다고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들 강은 대리인 등을 통해 강 명의로 강물을 오염하는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법원은 이들 강을 오염시키면 사람을 해친 것과 마찬가지로 규율될 것이라며 이번 결정이 심각하게 오염된 두 강의 보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법원은 또 이들 강의 후견인으로 우타라칸드 주 수석 차관 등 3명을 선임했다. 이번 결정은 세계 최초로 뉴질랜드에서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신성시하는 황거누이 강에 인간과 같은 법적 지위를 인정한 법률을 지난 15일 통과시킨 데 뒤이어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