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자정 전 조사 끝날 듯” ISSUE
입력 2017.03.21 (19:09) | 수정 2017.03.21 (19:2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자정 전 조사 끝날 듯”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전 9시 반 무렵부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재 기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저녁식사를 위해 잠시 중단됐나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오후 5시 35분 쯤부터 저녁식사를 위해 조사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경호실 측이 준비한 죽으로 저녁식사를 해결하고 조사는 식사를 마치는대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오전부터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조사는 1시간 5분 간의 점심식사 시간을 갖고 오후 1시 10분부터 재개됐는데요,

오후 조사는 두 차례의 짧은 휴식을 갖고 4시간 2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특별히 진술을 거부한 것 없이 성실하게 답변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처음 공지된 내용과 달리 현재 박 전 대통령과 입회한 변호인 한 명이 수사하는 검사와 마주 보고 나란히 앉고 다른 변호인 한 명이 뒤에 앉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되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사 과정에서의 호칭은 대통령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지 않으면서 영상 녹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은 영상녹화는 절차적 문제로 실제 답변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박 전 대통령의 혐의가 13가지에 이르는 만큼 오늘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자정 전에는 조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일단 조사를 마치면 귀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며 지금은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자정 전 조사 끝날 듯”
    • 입력 2017.03.21 (19:09)
    • 수정 2017.03.21 (19:27)
    뉴스 7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자정 전 조사 끝날 듯”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전 9시 반 무렵부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승재 기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저녁식사를 위해 잠시 중단됐나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오후 5시 35분 쯤부터 저녁식사를 위해 조사를 일시 중단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경호실 측이 준비한 죽으로 저녁식사를 해결하고 조사는 식사를 마치는대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오전부터 2시간 반 동안 진행된 조사는 1시간 5분 간의 점심식사 시간을 갖고 오후 1시 10분부터 재개됐는데요,

오후 조사는 두 차례의 짧은 휴식을 갖고 4시간 2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특별히 진술을 거부한 것 없이 성실하게 답변하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한웅재 형사8부장과 이원석 특수1부장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처음 공지된 내용과 달리 현재 박 전 대통령과 입회한 변호인 한 명이 수사하는 검사와 마주 보고 나란히 앉고 다른 변호인 한 명이 뒤에 앉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되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조사 과정에서의 호칭은 대통령으로 부르고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동의하지 않으면서 영상 녹화는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검찰은 영상녹화는 절차적 문제로 실제 답변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박 전 대통령의 혐의가 13가지에 이르는 만큼 오늘 조사는 밤늦게까지 이뤄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다만 검찰 관계자는 자정 전에는 조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며 박 전 대통령은 일단 조사를 마치면 귀가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구속영장 청구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며 지금은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