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늘 오빠 곁에 남아 오빠를 돕겠다는 기특한 소녀의 마음이 대륙에
콜롬비아 ‘건설중 도로’ 붕괴 순간…순식간에 280m 아래로
[영상]한순간에 ‘와르르’…높이 280m ‘산악 다리’ 붕괴 순간
지난 15일 남미 콜롬비아에서 일어난 산악 고속도로 다리 붕괴 순간의 화면이 입수됐습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입력 2017.03.21 (19:16) | 수정 2017.03.22 (10:2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충북 제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을 모두 태웠는데요,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지만, 화재 감지기의 경보로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단독 주택 전체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일어난 불로 주택 90제곱미터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이 불은 4천6백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5시간 만에 꺼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명 피해를 막은 것은 바로 화재 감지기.

방 안에서 잠들어 있던 41살 전 모 씨는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잠에서 깨 바로 대피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화재 피해자 : "경보기가 없었으면 못 나왔다고 봐야죠. 100프로. 소리가 되게 커요. 그 소리 듣고 깼으니까

화재 감지기와 소화기 같은 기초 소방시설은 지난 2월부터 개인 주택에도 설치가 의무화됐습니다.

하지만 처벌조항이 없다 보니 아직까지 설치율은 30%를 넘지 못합니다.

화재 감지기는 연기가 나면 바로 요란한 경보음을 계속 내 특히 밤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인터뷰> 김종희(제천소방서 지휘팀장) : "수면 상태에서는 인지가 늦어져서 방 안에서 잠을 자다가 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밖으로 탈출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개에 만 원 안팎에 불과한 화재 감지기가 위급한 상황에서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 입력 2017.03.21 (19:16)
    • 수정 2017.03.22 (10:26)
    뉴스 7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충북 제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을 모두 태웠는데요,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지만, 화재 감지기의 경보로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단독 주택 전체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일어난 불로 주택 90제곱미터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이 불은 4천6백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5시간 만에 꺼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명 피해를 막은 것은 바로 화재 감지기.

방 안에서 잠들어 있던 41살 전 모 씨는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잠에서 깨 바로 대피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화재 피해자 : "경보기가 없었으면 못 나왔다고 봐야죠. 100프로. 소리가 되게 커요. 그 소리 듣고 깼으니까

화재 감지기와 소화기 같은 기초 소방시설은 지난 2월부터 개인 주택에도 설치가 의무화됐습니다.

하지만 처벌조항이 없다 보니 아직까지 설치율은 30%를 넘지 못합니다.

화재 감지기는 연기가 나면 바로 요란한 경보음을 계속 내 특히 밤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인터뷰> 김종희(제천소방서 지휘팀장) : "수면 상태에서는 인지가 늦어져서 방 안에서 잠을 자다가 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밖으로 탈출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개에 만 원 안팎에 불과한 화재 감지기가 위급한 상황에서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