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스페셜] 당신은 정규직입니까?
매일 출근하는 직장에서도 이방인처럼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 ‘평범한 삶’이 꿈인 이들은 일터에서조차 이방인처럼 언제나 떠날 준비를 하고 있어야 한다...
낯선 외국인의 친구 요청…알고보니 ‘로맨스 스캠’ 사기꾼
낯선 외국인의 친구 요청…알고보니 ‘로맨스 스캠’
지난 5월 대전에 사는 A(32ㆍ여)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한 외국 남성으로부터 친구요청 메시지...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입력 2017.03.21 (19:16) | 수정 2017.03.22 (10:2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충북 제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을 모두 태웠는데요,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지만, 화재 감지기의 경보로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단독 주택 전체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일어난 불로 주택 90제곱미터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이 불은 4천6백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5시간 만에 꺼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명 피해를 막은 것은 바로 화재 감지기.

방 안에서 잠들어 있던 41살 전 모 씨는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잠에서 깨 바로 대피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화재 피해자 : "경보기가 없었으면 못 나왔다고 봐야죠. 100프로. 소리가 되게 커요. 그 소리 듣고 깼으니까

화재 감지기와 소화기 같은 기초 소방시설은 지난 2월부터 개인 주택에도 설치가 의무화됐습니다.

하지만 처벌조항이 없다 보니 아직까지 설치율은 30%를 넘지 못합니다.

화재 감지기는 연기가 나면 바로 요란한 경보음을 계속 내 특히 밤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인터뷰> 김종희(제천소방서 지휘팀장) : "수면 상태에서는 인지가 늦어져서 방 안에서 잠을 자다가 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밖으로 탈출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개에 만 원 안팎에 불과한 화재 감지기가 위급한 상황에서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 입력 2017.03.21 (19:16)
    • 수정 2017.03.22 (10:26)
    뉴스 7
단독주택 인명피해 막은 ‘화재감지기’
<앵커 멘트>

오늘 새벽 충북 제천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집을 모두 태웠는데요,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지만, 화재 감지기의 경보로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단독 주택 전체가 시뻘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일어난 불로 주택 90제곱미터가 모두 불에 탔습니다.

이 불은 4천6백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5시간 만에 꺼졌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인명 피해를 막은 것은 바로 화재 감지기.

방 안에서 잠들어 있던 41살 전 모 씨는 감지기의 경보음을 듣고 잠에서 깨 바로 대피할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화재 피해자 : "경보기가 없었으면 못 나왔다고 봐야죠. 100프로. 소리가 되게 커요. 그 소리 듣고 깼으니까

화재 감지기와 소화기 같은 기초 소방시설은 지난 2월부터 개인 주택에도 설치가 의무화됐습니다.

하지만 처벌조항이 없다 보니 아직까지 설치율은 30%를 넘지 못합니다.

화재 감지기는 연기가 나면 바로 요란한 경보음을 계속 내 특히 밤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인터뷰> 김종희(제천소방서 지휘팀장) : "수면 상태에서는 인지가 늦어져서 방 안에서 잠을 자다가 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밖으로 탈출하지 못하고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1개에 만 원 안팎에 불과한 화재 감지기가 위급한 상황에서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키는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