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도가니’ 피해자들, 다른 보호 시설서도 학대
입력 2017.03.21 (19:17) | 수정 2017.03.21 (19:30)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도가니’ 피해자들, 다른 보호 시설서도 학대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른바 '도가니 사건'의 피해 학생들이 임시 보호시설에서도 학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머리를 자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는가 하면 곰팡이가 핀 빵을 식사로 받기도 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직원들이 장애인 학생들을 성폭행하고 학대한 사실이 드러나 큰 충격을 줬던 광주 인화학교.

사건을 다룬 '도가니'라는 제목의 소설과 영화는 전 국민의 공분을 샀습니다.

결국 2011년 인화학교는 폐쇄됐고 갈 곳이 없어진 장애인 19명은 광주의 다른 보호시설로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이 시설에서도 학대는 이어졌습니다.

보호시설을 운영하는 복지법인 대표 이 모 씨가 여성 장애인의 동의없이 강제로 머리카락을 자르고 여러 차례 폭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곰팡이가 핀 빵을 주는가 하면 장애인들에게 지급되는 장애 수당을 대표 옷값으로 쓴 사실도 광주광역시 조사에서 함께 드러났습니다.

<녹취> ○○보호시설 전 직원(음성변조) : "이용자들은 에어컨 못 쐬게 하면서 이사장 반려견이 덥다는 이유만으로 반려견이 있는 방에만 에어컨을 틀게 하고..."

그럼에도 장애인들은 대부분 연고가 없어 시설을 떠날 생각조차 못했습니다.

<인터뷰> 도연(광주장애인인권센터) : "책임을 묻는 건 기본일 것이고, 이분들이 더이상은 2011년처럼 다른 시설로 또 보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광주광역시는 경찰과 함께 추가 피해 내용이 없는지 확인하는 한편, 복지법인 대표를 해임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 ‘도가니’ 피해자들, 다른 보호 시설서도 학대
    • 입력 2017.03.21 (19:17)
    • 수정 2017.03.21 (19:30)
    뉴스 7
‘도가니’ 피해자들, 다른 보호 시설서도 학대
<앵커 멘트>

이른바 '도가니 사건'의 피해 학생들이 임시 보호시설에서도 학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머리를 자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는가 하면 곰팡이가 핀 빵을 식사로 받기도 했습니다.

양창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직원들이 장애인 학생들을 성폭행하고 학대한 사실이 드러나 큰 충격을 줬던 광주 인화학교.

사건을 다룬 '도가니'라는 제목의 소설과 영화는 전 국민의 공분을 샀습니다.

결국 2011년 인화학교는 폐쇄됐고 갈 곳이 없어진 장애인 19명은 광주의 다른 보호시설로 옮겨졌습니다.

그런데 이 시설에서도 학대는 이어졌습니다.

보호시설을 운영하는 복지법인 대표 이 모 씨가 여성 장애인의 동의없이 강제로 머리카락을 자르고 여러 차례 폭행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곰팡이가 핀 빵을 주는가 하면 장애인들에게 지급되는 장애 수당을 대표 옷값으로 쓴 사실도 광주광역시 조사에서 함께 드러났습니다.

<녹취> ○○보호시설 전 직원(음성변조) : "이용자들은 에어컨 못 쐬게 하면서 이사장 반려견이 덥다는 이유만으로 반려견이 있는 방에만 에어컨을 틀게 하고..."

그럼에도 장애인들은 대부분 연고가 없어 시설을 떠날 생각조차 못했습니다.

<인터뷰> 도연(광주장애인인권센터) : "책임을 묻는 건 기본일 것이고, 이분들이 더이상은 2011년처럼 다른 시설로 또 보내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광주광역시는 경찰과 함께 추가 피해 내용이 없는지 확인하는 한편, 복지법인 대표를 해임하는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양창희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