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입력 2017.03.21 (19:36) | 수정 2017.03.21 (19:49) 인터넷 뉴스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프랑스 대선 후보 중 가장 당선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는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대선 첫 TV 토론에서도 단연 승자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와 BFM TV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중도신당 '앙 마르슈'의 후보 마크롱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TV토론을 시청한 18세 이상 유권자 4천11명의 표본 중 1천1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이 종료된 직후 인터넷으로 설문한 결과, 마크롱은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29%의 채택률로 1위에 올랐다. 그는 20%를 기록한 극좌성향 후보 장뤼크 멜랑숑(65)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이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8)과 제1야당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63)이 각각 19%로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은 열띤 토론 참여에도 11%의 낮은 성적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마크롱은 승자였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와 주간 르푸앵의 공동조사에서도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였느냐는 물음에 25%가 마크롱을 꼽아 최고 선호도를 보였다.
  •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 입력 2017.03.21 (19:36)
    • 수정 2017.03.21 (19:49)
    인터넷 뉴스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프랑스 대선 후보 중 가장 당선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는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대선 첫 TV 토론에서도 단연 승자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와 BFM TV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중도신당 '앙 마르슈'의 후보 마크롱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TV토론을 시청한 18세 이상 유권자 4천11명의 표본 중 1천1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이 종료된 직후 인터넷으로 설문한 결과, 마크롱은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29%의 채택률로 1위에 올랐다. 그는 20%를 기록한 극좌성향 후보 장뤼크 멜랑숑(65)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이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8)과 제1야당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63)이 각각 19%로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은 열띤 토론 참여에도 11%의 낮은 성적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마크롱은 승자였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와 주간 르푸앵의 공동조사에서도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였느냐는 물음에 25%가 마크롱을 꼽아 최고 선호도를 보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