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입력 2017.03.21 (19:36) | 수정 2017.03.21 (19:49) 인터넷 뉴스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프랑스 대선 후보 중 가장 당선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는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대선 첫 TV 토론에서도 단연 승자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와 BFM TV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중도신당 '앙 마르슈'의 후보 마크롱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TV토론을 시청한 18세 이상 유권자 4천11명의 표본 중 1천1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이 종료된 직후 인터넷으로 설문한 결과, 마크롱은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29%의 채택률로 1위에 올랐다. 그는 20%를 기록한 극좌성향 후보 장뤼크 멜랑숑(65)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이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8)과 제1야당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63)이 각각 19%로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은 열띤 토론 참여에도 11%의 낮은 성적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마크롱은 승자였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와 주간 르푸앵의 공동조사에서도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였느냐는 물음에 25%가 마크롱을 꼽아 최고 선호도를 보였다.
  •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 입력 2017.03.21 (19:36)
    • 수정 2017.03.21 (19:49)
    인터넷 뉴스
佛대선 첫 TV토론 마크롱 ‘압승’…선호도·검색빈도 1위
프랑스 대선 후보 중 가장 당선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는 '신예' 에마뉘엘 마크롱(39)이 대선 첫 TV 토론에서도 단연 승자로 나타났다.

21일(현지시간) 프랑스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와 BFM TV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 중도신당 '앙 마르슈'의 후보 마크롱이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TV토론을 시청한 18세 이상 유권자 4천11명의 표본 중 1천157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토론이 종료된 직후 인터넷으로 설문한 결과, 마크롱은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에 29%의 채택률로 1위에 올랐다. 그는 20%를 기록한 극좌성향 후보 장뤼크 멜랑숑(65)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이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48)과 제1야당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63)이 각각 19%로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집권 사회당의 브누아 아몽(49)은 열띤 토론 참여에도 11%의 낮은 성적으로 꼴찌를 기록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마크롱은 승자였다. 여론조사기관 오피니언웨이와 주간 르푸앵의 공동조사에서도 가장 설득력 있는 후보는 누구였느냐는 물음에 25%가 마크롱을 꼽아 최고 선호도를 보였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