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홍대 인근서 행인 때려 기절시킨 미군 일병 입건
입력 2017.03.21 (19:36) 수정 2017.03.21 (20:10) 인터넷 뉴스
경찰, 홍대 인근서 행인 때려 기절시킨 미군 일병 입건
지나가던 행인을 때려 기절시키고 달아난 미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평택 미군기지 소속 A 일병(20)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일병은 지난달 19일 새벽 5시쯤 서울시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던 정 모(34) 씨의 머리를 한 대 때려 기절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당시 술에 취해있던 A 일병은 경찰 조사에서, 정 씨를 클럽에서 시비가 붙었던 지인으로 착각해 폭행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일병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면서, 사건을 검찰과 미군 헌병대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경찰, 홍대 인근서 행인 때려 기절시킨 미군 일병 입건
    • 입력 2017.03.21 (19:36)
    • 수정 2017.03.21 (20:10)
    인터넷 뉴스
경찰, 홍대 인근서 행인 때려 기절시킨 미군 일병 입건
지나가던 행인을 때려 기절시키고 달아난 미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평택 미군기지 소속 A 일병(20)을 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 일병은 지난달 19일 새벽 5시쯤 서울시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던 정 모(34) 씨의 머리를 한 대 때려 기절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당시 술에 취해있던 A 일병은 경찰 조사에서, 정 씨를 클럽에서 시비가 붙었던 지인으로 착각해 폭행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일병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진술했다면서, 사건을 검찰과 미군 헌병대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