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고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사사건건] ‘성범죄 경찰’ 35% 복직·20%는 감경…솜방망이 처벌 여전
‘성범죄 경찰’ 35% 복직·20%는 감경…솜방망이 처벌 여전
서울 모 경찰서 소속 48살 A 경사가 성추행 혐의로 입건됐다. A 경사는 지난 15일 새벽, 서울 용산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외국인 상대 영업특혜’ 이통3사에 과징금 21억원
입력 2017.03.21 (19:51) | 수정 2017.03.21 (21:01) 인터넷 뉴스
‘외국인 상대 영업특혜’ 이통3사에 과징금 21억원
방송통신위원회는 21일(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외국인을 상대로 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을 차별적으로 과다하게 지급하는 등 '특혜 영업'을 해 온 이동통신 3사에 대해 총 21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에 따라 부과된 과징금 액수는 SK텔레콤 7억9천400만원, KT 3억6천100만원, LG유플러스 9억6천900만원이다.

방통위는 이런 특혜 영업과 관련해 단말기 유통점 43곳에 총 4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방통위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조사를 벌여 현금대납 등 방식으로 5천352명에게 단통법을 위반한 차별적 장려금이 지원된 사실을 밝혀냈다. 단통법을 어기고 초과 지급된 지원금액은 평균 19만5천원이었다.
  • ‘외국인 상대 영업특혜’ 이통3사에 과징금 21억원
    • 입력 2017.03.21 (19:51)
    • 수정 2017.03.21 (21:01)
    인터넷 뉴스
‘외국인 상대 영업특혜’ 이통3사에 과징금 21억원
방송통신위원회는 21일(오늘) 전체회의를 열어 외국인을 상대로 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을 차별적으로 과다하게 지급하는 등 '특혜 영업'을 해 온 이동통신 3사에 대해 총 21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단통법)에 따라 부과된 과징금 액수는 SK텔레콤 7억9천400만원, KT 3억6천100만원, LG유플러스 9억6천900만원이다.

방통위는 이런 특혜 영업과 관련해 단말기 유통점 43곳에 총 4천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방통위는 지난해 8월부터 10월까지 조사를 벌여 현금대납 등 방식으로 5천352명에게 단통법을 위반한 차별적 장려금이 지원된 사실을 밝혀냈다. 단통법을 어기고 초과 지급된 지원금액은 평균 19만5천원이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