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취재후]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연 과태료 내라”…유족 울린 ‘무심한 행정’
지난달 9일은 대통령 선거 날이었습니다. 여러분들은 대선 당일, 어떤 기억을 갖고 계신가요...
[특파원리포트]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암 투병기’를 남기고 떠난 ‘배우의 아내’
지난 22일 일본 전통극 가부키 배우 '이치카와 에비조'의 부인 '고바야시 마오'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34세. 암 투병기를 블로그에 공개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3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입력 2017.03.21 (20:24) | 수정 2017.03.21 (20:26) 단신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3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박 前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께 송구”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고 밝혔습니다. 두 마디 원론적인 수준의 입장만 내놓은 배경이 무엇인지 분석했습니다.

10시간 넘게 조사 중…검찰 조사 쟁점은?

오전부터 시작된 박 전 대통령 조사가 10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됐고, 쟁점은 무엇이었는지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9분’…엇갈린 표정

박 전 대통령은 자택을 출발한지 9분 만에 검찰에 도착했습니다. 주변에선 구속수사 촉구와 탄핵무효를 주장하는 양측이 시위를 벌여 하루종일 어수선한 분위기였습니다.

美 “한일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중일 방문 기간 한국과 일본을 차등을 두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양국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며 단어선택은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롯데 모자 썼다고 발만 나오게 중계

롯데 로고가 붙은 모자를 썼다고 골프경기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의 발만 나오게 중계하는 등 중국의 사드 보복이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한 국가로서 치졸할 정도의 모습을 보이는 보복 실태 전해드립니다.
  • [3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 입력 2017.03.21 (20:24)
    • 수정 2017.03.21 (20:26)
    단신뉴스
[3월 21일] 미리보는 KBS뉴스9
박 前 대통령 검찰 출석…“국민께 송구”

검찰에 출석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고 밝혔습니다. 두 마디 원론적인 수준의 입장만 내놓은 배경이 무엇인지 분석했습니다.

10시간 넘게 조사 중…검찰 조사 쟁점은?

오전부터 시작된 박 전 대통령 조사가 10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가 어떻게 진행됐고, 쟁점은 무엇이었는지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 ‘9분’…엇갈린 표정

박 전 대통령은 자택을 출발한지 9분 만에 검찰에 도착했습니다. 주변에선 구속수사 촉구와 탄핵무효를 주장하는 양측이 시위를 벌여 하루종일 어수선한 분위기였습니다.

美 “한일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

틸러슨 국무장관이 한중일 방문 기간 한국과 일본을 차등을 두는 듯한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미 국무부는 양국 모두 강력한 동맹이자 파트너라며 단어선택은 별다른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롯데 모자 썼다고 발만 나오게 중계

롯데 로고가 붙은 모자를 썼다고 골프경기에서 우승한 한국 선수의 발만 나오게 중계하는 등 중국의 사드 보복이 도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한 국가로서 치졸할 정도의 모습을 보이는 보복 실태 전해드립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