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주요 증거 인멸 우려”
박근혜(65) 전 대통령이 헌정사상 첫 파면 대통령이 된 데 이어 결국 검찰에 구속됐다.이로써...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헉!” 한국 대기오염 사망자 이미 수 만 명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공기오염이 심각한 국가의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가 29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이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검찰, 경찰 간부 2명 승진 청탁 의혹 수사
입력 2017.03.21 (20:11) | 수정 2017.03.21 (20:29) 인터넷 뉴스
검찰, 경찰 간부 2명 승진 청탁 의혹 수사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금품을 주고 승진 청탁을 한 혐의로 경기 일산동부경찰서 소속 A 경감을 어제 긴급 체포했다.

검찰은 또 승진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서울 모 경찰서장인 B 총경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A 경감은 지난해 B 총경과 함께 근무했고 지난 1월 승진했지만, B 총경에게 돈을 빌려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수사 상황에 따라 A 경감의 직위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 검찰, 경찰 간부 2명 승진 청탁 의혹 수사
    • 입력 2017.03.21 (20:11)
    • 수정 2017.03.21 (20:29)
    인터넷 뉴스
검찰, 경찰 간부 2명 승진 청탁 의혹 수사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금품을 주고 승진 청탁을 한 혐의로 경기 일산동부경찰서 소속 A 경감을 어제 긴급 체포했다.

검찰은 또 승진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서울 모 경찰서장인 B 총경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A 경감은 지난해 B 총경과 함께 근무했고 지난 1월 승진했지만, B 총경에게 돈을 빌려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수사 상황에 따라 A 경감의 직위해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제타임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