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