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강대강 대치의 끝은?
[고현장] 갈 데까지 간 北美 ‘말 전쟁’, 대치의 끝은?
‘북핵 문제’ 관련한 김정은과 트럼프의 팽팽한 기 싸움이 연일 뉴스에 나오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
美, ‘국민의례 거부’ 무릎 꿇기 논란 확산…구단주·의원도 동참
미국 프로 풋볼 리그에서 선수들이 국민의례를 거부하는 '무릎꿇기'가 확산되고 논란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