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 입력 2017.03.21 (20:31)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캐나다 미국발 불법 이민자 급증
미국 미네소타 주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서 지난 주말 촬영된 영상입니다.

어두운 밤에 짐을 든 사람들이 철로와 도로를 따라 걸어가는 모습들이 보이는데요.

모두 미국에서 캐나다로 불법 입국하는 사람들입니다.

캐나다 정부는 올해 2월까지 두달동안 난민 신청을 한 사람은 5천 5백여 명으로 지난 2011년 이래 가장 많은 숫자라고 밝혔는데요.

이 중 5분의 1정도가 불법 입국자로 추정됩니다.

부쩍 늘어나고 있는 불법 입국자들에 대한 캐나다 국민들의 의식을 조사한 결과 절반 가까이가 이들을 추방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녹취> 그렉(지역 주민) : "이들은 난민이 아닙니다. 그들은 이미 안전한 국가에서 오고 있어요."

또 응답자의 41%는 이들 난민이 캐나다의 안전을 해치고 있다고 답해 트뤼도 캐나다 정부의 난민 정책에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