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아기 노출도 안돼”…만화 검열의 흑역사
기저귀를 차고 태어난 쌍둥이의 등장여기 한날한시에 태어난 쌍둥이가 있습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볼 수 없는 기구한 운명이네요...
[특파원리포트]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
푸틴 "대북 특사 보낼 용의 있다"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특사인 송영길 의원이 24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푸틴 대통령을 만나 북핵 문제 등...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입력 2017.03.21 (20:32)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빠르게 흐르는 흙탕물 옆으로 철로가 끊어진 채 놓여있습니다.

산사태로 흙에 파묻힌 집도 보입니다.

사흘동안의 기습 폭우로 피해를 입은 페루 도시들인데요.

페루 국가비상대책본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70여 명의 사망자와 2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올해 2월 들어 엘니뇨 현상이 빈번해지며 피해가 더 심해졌다고 전했는데요.

이로 인해 전국 11개 지역에서 6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 입력 2017.03.21 (20:32)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빠르게 흐르는 흙탕물 옆으로 철로가 끊어진 채 놓여있습니다.

산사태로 흙에 파묻힌 집도 보입니다.

사흘동안의 기습 폭우로 피해를 입은 페루 도시들인데요.

페루 국가비상대책본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70여 명의 사망자와 2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올해 2월 들어 엘니뇨 현상이 빈번해지며 피해가 더 심해졌다고 전했는데요.

이로 인해 전국 11개 지역에서 6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