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입력 2017.03.21 (20:32)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빠르게 흐르는 흙탕물 옆으로 철로가 끊어진 채 놓여있습니다.

산사태로 흙에 파묻힌 집도 보입니다.

사흘동안의 기습 폭우로 피해를 입은 페루 도시들인데요.

페루 국가비상대책본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70여 명의 사망자와 2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올해 2월 들어 엘니뇨 현상이 빈번해지며 피해가 더 심해졌다고 전했는데요.

이로 인해 전국 11개 지역에서 6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습니다.
  •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 입력 2017.03.21 (20:32)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주요뉴스] 페루 홍수로 큰 피해 “사망 75명·이재민 62만 명”
빠르게 흐르는 흙탕물 옆으로 철로가 끊어진 채 놓여있습니다.

산사태로 흙에 파묻힌 집도 보입니다.

사흘동안의 기습 폭우로 피해를 입은 페루 도시들인데요.

페루 국가비상대책본부는 지난해 12월 이후 홍수와 산사태 등으로 70여 명의 사망자와 2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특히 올해 2월 들어 엘니뇨 현상이 빈번해지며 피해가 더 심해졌다고 전했는데요.

이로 인해 전국 11개 지역에서 6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피해를 입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