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이 악물고 손이 하얗도록…트럼프-마크롱 ‘강렬 악수’
프랑스를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롱 신임 프랑스 대통령의 '강렬 악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취재후]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교통 과태료 4천400억…징수비용만 100억
경찰, 12년 전 과속 과태료 10만 원 안 냈다며 계좌압류 통보직장인 김 씨는 최근 경찰청으로부터 주거래 계좌를 압류하겠다는 고지서 한 통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U-20 월드컵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수건 깔고 누울래요~ 제 몸은 소중하니까~”
입력 2017.03.21 (20:45)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수건 깔고 누울래요~ 제 몸은 소중하니까~”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미국 오클라호마 주의 호수! 여성이 일광욕 중인데요.

견공 한 마리가 다가오더니 뒹굴고~ 비비적거리면서 이유없이 생떼를 쓰기 시작합니다.

도대체 왜 이러는 거니? "그래, 옆에 누워" 여성이 자리를 내어주지만?

"제가 원하는 게 이게 아니란 말이예요~" 더 집!요!하게 자리를 비집고 들어옵니다.

"그래 옛다~ 반반 눕자" 통크게 양보했건만 "이 정도로 안 돼요~

이 수건 혼자 다~~차지 할거라구요"

한참을 씨름한 끝에 그제야 만족한 표정의 이 견공!

"수건은 다 내거야 내거!" 욕심쟁이가 따로 없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수건 깔고 누울래요~ 제 몸은 소중하니까~”
    • 입력 2017.03.21 (20:45)
    • 수정 2017.03.21 (21:00)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수건 깔고 누울래요~ 제 몸은 소중하니까~”
미국 오클라호마 주의 호수! 여성이 일광욕 중인데요.

견공 한 마리가 다가오더니 뒹굴고~ 비비적거리면서 이유없이 생떼를 쓰기 시작합니다.

도대체 왜 이러는 거니? "그래, 옆에 누워" 여성이 자리를 내어주지만?

"제가 원하는 게 이게 아니란 말이예요~" 더 집!요!하게 자리를 비집고 들어옵니다.

"그래 옛다~ 반반 눕자" 통크게 양보했건만 "이 정도로 안 돼요~

이 수건 혼자 다~~차지 할거라구요"

한참을 씨름한 끝에 그제야 만족한 표정의 이 견공!

"수건은 다 내거야 내거!" 욕심쟁이가 따로 없네요.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