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文대통령,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고용노동부 장관에 김영주 의원 지명…현역의원 5번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오늘)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한 고용노동부 장관에 3선 중진의 김영주...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무인도까지 위태위태…노랑부리백로는 어디로?
새하얀 몸, 매서운 눈매, 머리 뒤로 갈기처럼 늘어진 깃털을 날리는 모습이 사뭇 당당합니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두 마디’ 입장 발표…짧은 메시지 의미는? ISSUE
입력 2017.03.21 (21:03) | 수정 2017.03.21 (21:1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두 마디’ 입장 발표…짧은 메시지 의미는?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도착해 막 차에서 내리는 모습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변호인단의 예고와는 달리 두 마디의, 짧은 입장만을 밝혔는데요.

원론적 수준의 입장만을 내놓은 배경은 무엇인지 장혁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남긴 메시지는 간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전 대통령) :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총 29자 분량 두 문장으로, 지난 12일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에서 발표한 "진실은 밝혀질 것"이란 내용의 '네줄 성명'보다 짧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잠시 머물면서도 기자들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박근혜(전 대통령) :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십니까?) ..."

파면 결정 이후 첫 육성 메시지인데다 앞서 변호인단이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고 전하면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변호인단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메시지를 작성하고 변호인단에 내용을 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께 미안한 마음과 진실 규명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법조계에선 짧은 입장 발표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태도가 담겼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경수(변호사) :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나름대로의 진실을 찾아보겠다는 그런 자세가 아닌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 상황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두 마디’ 입장 발표…짧은 메시지 의미는?
    • 입력 2017.03.21 (21:03)
    • 수정 2017.03.21 (21:10)
    뉴스 9
‘두 마디’ 입장 발표…짧은 메시지 의미는?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청사에 도착해 막 차에서 내리는 모습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변호인단의 예고와는 달리 두 마디의, 짧은 입장만을 밝혔는데요.

원론적 수준의 입장만을 내놓은 배경은 무엇인지 장혁진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하면서 남긴 메시지는 간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전 대통령) :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

총 29자 분량 두 문장으로, 지난 12일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자택에서 발표한 "진실은 밝혀질 것"이란 내용의 '네줄 성명'보다 짧았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포토라인에 잠시 머물면서도 기자들의 질문엔 답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박근혜(전 대통령) :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십니까?) ..."

파면 결정 이후 첫 육성 메시지인데다 앞서 변호인단이 "준비한 메시지가 있다"고 전하면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변호인단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이 직접 메시지를 작성하고 변호인단에 내용을 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께 미안한 마음과 진실 규명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법조계에선 짧은 입장 발표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태도가 담겼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김경수(변호사) :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나름대로의 진실을 찾아보겠다는 그런 자세가 아닌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 상황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