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30만’ 난징대학살 80주기…추모 열기 속 대대적 대일 역사 공세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한 오늘이(13일) 중국에선 난징대학살 80주년입니다. 곳곳에서 대대적인 추모...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북극발 한파에 바닷물 ‘꽁꽁’…겨울철 조업도 차질
한반도에 혹한이 몰아치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었다.전국의 강에는 얼음판이 만들어지고 있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변호인 입회 상태 조사…영상 녹화 안 해 ISSUE
입력 2017.03.21 (21:05) | 수정 2017.03.21 (21:1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변호인 입회 상태 조사…영상 녹화 안 해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앞서 대검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들과는 달리, 검찰의 조직 개편으로 처음으로 서울 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검찰 조사는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지, 황경주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35분부터 서울중앙지검 10층 1001호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장검사 1명과 검사 1명이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을 마주보며 자리한 가운데, 속기사 없이 검사가 진술 내용을 기록했습니다.

조사실에 입회한 변호인 2명이 필요에 따라 자리를 바꿔가며 박 전 대통령을 변호했습니다.

원활한 수사를 위해 여성 수사관도 함께 했습니다.

검찰 측에서는 한웅재 형사 8부장이 먼저 신문을 시작했고,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배석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사와 박 전 대통령이 서로를 '대통령님', '검사님'으로 호칭하며 조사를 진행했지만 신문 조서에는 신분을 '피의자'로 적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영상녹화 거부 의사를 표시해 검찰은 녹화 없이 조사했습니다.

<녹취> 손범규(변호사) : "검찰에서 (영상녹화를) 할 거냐 말 거냐 의견을 제시해보라고 해서 안하는게 좋겠 다 이렇게 의견을 제시 했습니다."

피의자 조사라 녹화는 통보만 하면 된다던 검찰이 전직 대통령을 예우했다는 분석이 검찰 안팎에서 나옵니다.

오후 12시 5분, 2시간 30분 동안 오전 조사를 마친 박 전 대통령은 조사실 옆 대기실에서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변호사, 수행원들과 함께 김밥과 유부초밥 도시락을 먹었다고 박 전 대통령 측은 전했습니다.

검찰은 오후 1시 10분쯤 조사를 재개했고 오후 조사는 4시간 2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검찰은 조사 중간 박 전 대통령이 2차례 짧게 휴식을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변호인 입회 상태 조사…영상 녹화 안 해
    • 입력 2017.03.21 (21:05)
    • 수정 2017.03.21 (21:12)
    뉴스 9
변호인 입회 상태 조사…영상 녹화 안 해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앞서 대검찰청에서 조사를 받은 전직 대통령들과는 달리, 검찰의 조직 개편으로 처음으로 서울 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데요.

검찰 조사는 어디서,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지, 황경주 기자가 설명해 드립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9시 35분부터 서울중앙지검 10층 1001호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장검사 1명과 검사 1명이 박 전 대통령과 변호인을 마주보며 자리한 가운데, 속기사 없이 검사가 진술 내용을 기록했습니다.

조사실에 입회한 변호인 2명이 필요에 따라 자리를 바꿔가며 박 전 대통령을 변호했습니다.

원활한 수사를 위해 여성 수사관도 함께 했습니다.

검찰 측에서는 한웅재 형사 8부장이 먼저 신문을 시작했고,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가 배석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검사와 박 전 대통령이 서로를 '대통령님', '검사님'으로 호칭하며 조사를 진행했지만 신문 조서에는 신분을 '피의자'로 적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영상녹화 거부 의사를 표시해 검찰은 녹화 없이 조사했습니다.

<녹취> 손범규(변호사) : "검찰에서 (영상녹화를) 할 거냐 말 거냐 의견을 제시해보라고 해서 안하는게 좋겠 다 이렇게 의견을 제시 했습니다."

피의자 조사라 녹화는 통보만 하면 된다던 검찰이 전직 대통령을 예우했다는 분석이 검찰 안팎에서 나옵니다.

오후 12시 5분, 2시간 30분 동안 오전 조사를 마친 박 전 대통령은 조사실 옆 대기실에서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변호사, 수행원들과 함께 김밥과 유부초밥 도시락을 먹었다고 박 전 대통령 측은 전했습니다.

검찰은 오후 1시 10분쯤 조사를 재개했고 오후 조사는 4시간 25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검찰은 조사 중간 박 전 대통령이 2차례 짧게 휴식을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