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이재용 재판 방청권 경쟁률 15대1, 박 전 대통령보다 높았다
‘세기의 재판’으로 불리는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고일이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사사건건] ‘성범죄 경찰’ 35% 복직·20%는 감경…솜방망이 처벌 여전
‘성범죄 경찰’ 35% 복직·20%는 감경…솜방망이 처벌 여전
서울 모 경찰서 소속 48살 A 경사가 성추행 혐의로 입건됐다. A 경사는 지난 15일 새벽, 서울 용산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13가지 혐의 적용…부정청탁 여부가 핵심 ISSUE
입력 2017.03.21 (21:07) | 수정 2017.03.21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13가지 혐의 적용…부정청탁 여부가 핵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하는 혐의는 모두 13가진데요, 쟁점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출연금 등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입니다.

기업들이 출연금을 내면서 대통령에게 부정한 청탁을 했는지를 밝혀내는 게, 오늘(21일) 조사의 쟁점이라는 게 법조계의 분석입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13가지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검찰은 백쪽이 넘는 질문지를 준비했습니다.

핵심 혐의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과 삼성의 정유라 씨 승마지원 등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입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실행을 지시한 혐의, 최순실 씨 회사나 최 씨 지인 회사에 대기업들이 일감을 주도록 지시한 혐의도 검찰이 주요하게 보는 혐의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재단 출연금 등을 받는 대가로 대기업들의 현안을 해결해 준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혁(변호사) : "부정한 청탁 관계가 있느냐 없느냐를 검찰이 밝히는 게 가장 핵심적인 쟁점이라고 봅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부정한 청탁을 들어주거나 사익을 챙긴 것이 없다는 취지로 박 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답변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오늘(21일)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도 출석하라고 통보했지만 모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게 심리적 압박을 가하면서 대질신문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지만 이들 역시 이런 사정을 알고 출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 13가지 혐의 적용…부정청탁 여부가 핵심
    • 입력 2017.03.21 (21:07)
    • 수정 2017.03.21 (22:01)
    뉴스 9
13가지 혐의 적용…부정청탁 여부가 핵심
<앵커 멘트>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하는 혐의는 모두 13가진데요, 쟁점은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출연금 등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입니다.

기업들이 출연금을 내면서 대통령에게 부정한 청탁을 했는지를 밝혀내는 게, 오늘(21일) 조사의 쟁점이라는 게 법조계의 분석입니다.

오현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13가지 혐의를 조사하기 위해 검찰은 백쪽이 넘는 질문지를 준비했습니다.

핵심 혐의는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과 삼성의 정유라 씨 승마지원 등과 관련한 뇌물수수 혐의입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실행을 지시한 혐의, 최순실 씨 회사나 최 씨 지인 회사에 대기업들이 일감을 주도록 지시한 혐의도 검찰이 주요하게 보는 혐의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재단 출연금 등을 받는 대가로 대기업들의 현안을 해결해 준 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녹취> 이혁(변호사) : "부정한 청탁 관계가 있느냐 없느냐를 검찰이 밝히는 게 가장 핵심적인 쟁점이라고 봅니다."

검찰 관계자는 "아직까지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부정한 청탁을 들어주거나 사익을 챙긴 것이 없다는 취지로 박 전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답변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오늘(21일)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도 출석하라고 통보했지만 모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박 전 대통령에게 심리적 압박을 가하면서 대질신문 가능성까지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지만 이들 역시 이런 사정을 알고 출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KBS 뉴스 오현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