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S등급 선생님’은 500 만 원…성과급 폐지 논란
2001년 도입된 교원 성과급제는 전체 교사를 평가로 등급을 매긴 뒤 성과급을 차등 지급하는 제도다. 교직사회의 경쟁 유도를 통해 교육의 질을 제고한...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한미정상회담 첫술에 배부를까…핫라인 구축이 관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부지런한 대통령이다. 백악관에서 보내주는 일정표에는 거의 매일 빈틈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12시간 가까이 조사 ISSUE
입력 2017.03.21 (21:09) | 수정 2017.03.21 (21:1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12시간 가까이 조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지금까지 11시간 째 조사를 계속하고 있는, 서울 중앙지검을 연결해 이 시각 수사상황 알아봅니다.

손서영 기자! 7시가 조금 넘어서 저녁 식사를 마쳤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조사가 다시 이어지고 있겠군요?

<리포트>

네, 오늘(21일) 오전 9시 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박 전 대통령은 12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별다른 문제 없이 순조롭게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김수남 검찰총장과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은 오늘 조사가 끝날 때까지 퇴근하지 않고 상황을 지켜볼 예정입니다.

조금전 8시 35분 한웅재 형사8부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이원석 특수1부장의 신문이 시작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자정 전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는데요.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조서를 검토하다 보면 시간이 좀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이 조사를 마치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된 핵심 피의자이고 공범으로 얽혀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에서 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구속 필요성이 얼마나 큰지를 놓고 검찰 내부 기류도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청사 주변에 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 집회와 구속 촉구 집회는 대부분 끝났지만 경찰은 박 전 대통령 귀가 때까지 경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12시간 가까이 조사
    • 입력 2017.03.21 (21:09)
    • 수정 2017.03.21 (21:16)
    뉴스 9
이 시각 서울중앙지검…12시간 가까이 조사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지금까지 11시간 째 조사를 계속하고 있는, 서울 중앙지검을 연결해 이 시각 수사상황 알아봅니다.

손서영 기자! 7시가 조금 넘어서 저녁 식사를 마쳤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조사가 다시 이어지고 있겠군요?

<리포트>

네, 오늘(21일) 오전 9시 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박 전 대통령은 12시간 가까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별다른 문제 없이 순조롭게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검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김수남 검찰총장과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은 오늘 조사가 끝날 때까지 퇴근하지 않고 상황을 지켜볼 예정입니다.

조금전 8시 35분 한웅재 형사8부장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마쳤고 이원석 특수1부장의 신문이 시작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자정 전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끝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는데요.

박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은 "조서를 검토하다 보면 시간이 좀 더 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이 조사를 마치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국정 개입 의혹과 관련된 핵심 피의자이고 공범으로 얽혀 구속된 피의자가 20명에 이르는 상황에서 영장 청구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다만 구속 필요성이 얼마나 큰지를 놓고 검찰 내부 기류도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청사 주변에 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 집회와 구속 촉구 집회는 대부분 끝났지만 경찰은 박 전 대통령 귀가 때까지 경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