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9일 만에 자택 밖으로…검찰 출석까지 9분 ISSUE
입력 2017.03.21 (21:10) | 수정 2017.03.21 (21:1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9일 만에 자택 밖으로…검찰 출석까지 9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검찰에 출석하기 위해 아흐레 만에 삼성동 자택 밖으로 나왔습니다.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는 5km 남짓, 10분이 채 안 걸렸는데요.

이동 과정을 임재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기 직전, 자택 앞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굳게 닫혀있던 문이 열리고,

<녹취> "나가십니다!!"

9일 만에 자택 밖으로 나온 박 전 대통령, 굳은 표정으로 말 없이 차에 오릅니다.

경호진들의 호위 속에 검찰로 출발하는 차량, 박 전 대통령은 손을 흔들고, 창에 손을 대며, 골목을 메운 지지자들에게 화답했습니다.

골목을 벗어난 차는 앞, 뒤 두 대의 경호 차량, 그리고 10여 대의 경찰 오토바이와 함께 속도를 내기 시작합니다.

강남 한복판을 막힘없이 달리는 차량, 그 주변에서 취재진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입니다.

경호 차량이 취재진 차를 가로막고, 다시 따라 붙으면 경찰 오토바이가 막아섭니다.

취재 경쟁은 하늘에서도 계속됐습니다.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까지 5.5km!

박 전 대통령의 이동 경로에는 차량 운행이 모두 통제됐고, 시민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이동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자택 앞에서 검찰청사 현관까지 9분, 박 전 대통령은 짧은 두 마디를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
  • 9일 만에 자택 밖으로…검찰 출석까지 9분
    • 입력 2017.03.21 (21:10)
    • 수정 2017.03.21 (21:18)
    뉴스 9
9일 만에 자택 밖으로…검찰 출석까지 9분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늘(21일) 검찰에 출석하기 위해 아흐레 만에 삼성동 자택 밖으로 나왔습니다.

자택에서 검찰청사까지는 5km 남짓, 10분이 채 안 걸렸는데요.

이동 과정을 임재성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기 직전, 자택 앞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습니다.

굳게 닫혀있던 문이 열리고,

<녹취> "나가십니다!!"

9일 만에 자택 밖으로 나온 박 전 대통령, 굳은 표정으로 말 없이 차에 오릅니다.

경호진들의 호위 속에 검찰로 출발하는 차량, 박 전 대통령은 손을 흔들고, 창에 손을 대며, 골목을 메운 지지자들에게 화답했습니다.

골목을 벗어난 차는 앞, 뒤 두 대의 경호 차량, 그리고 10여 대의 경찰 오토바이와 함께 속도를 내기 시작합니다.

강남 한복판을 막힘없이 달리는 차량, 그 주변에서 취재진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입니다.

경호 차량이 취재진 차를 가로막고, 다시 따라 붙으면 경찰 오토바이가 막아섭니다.

취재 경쟁은 하늘에서도 계속됐습니다.

자택에서 서울중앙지검까지 5.5km!

박 전 대통령의 이동 경로에는 차량 운행이 모두 통제됐고, 시민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이동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자택 앞에서 검찰청사 현관까지 9분, 박 전 대통령은 짧은 두 마디를 남기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임재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