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태우고 찢고…선거 벽보 훼손하면 이런 처벌!
 길을 걷던 남성이 선거 벽보 앞에 멈춰 서더니 불을 붙이고 자리를 뜹니다. 특정 후보 벽보를...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누군가 나를 훔쳐보고 있다” 가정용 CCTV 해킹 비상
 중국의 한 사이트에 올라온 영상입니다. 여성의 신체가 노출돼 있습니다. 또 다른 영상에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2017대선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엇갈린 반응…“구속 수사” vs “탄핵 무효” ISSUE
입력 2017.03.21 (21:12) | 수정 2017.03.21 (21:2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엇갈린 반응…“구속 수사” vs “탄핵 무효”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또 한 번,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불려 가는 날, 박 전 대통령 자택과 서울 중앙지검 주변은 수사에 반대하는 측과 구속수사를 주장하는 측의 시위로 어수선했습니다.

엇갈린 표정을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출석을 앞둔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자택 앞에서 밤을 샌 일부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를 반대한다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일부는 오열했고 일부는 검찰 출석를 막겠다며 도로에 드러눕기까지 했습니다.

<녹취> "야, 왜 이래, 왜 이래."

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분노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녹취> "구속하라, 이제는 구속이다!"

충돌도 가능한 상황, 경찰 천여명이 양측 시위대의 접근을 차단했습니다.

오전 9시 15분, 박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을 연호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박근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선 양측 시위대가 100미터 떨어진 동문과 서문에 따로 모여 서로 다른 주장을 외쳤습니다.

<녹취> "박근혜를 감옥으로! 박근혜를 감옥으로!"

동문 쪽에 모인 사람들은 구속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탄핵 무효, 탄핵 무효."

서문 쪽에 모인 사람들은 탄핵은 무효라고 외쳤습니다.

TV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소환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했습니다.

<인터뷰> 정주호(대구시 북구) : "확실하게 철저하게, 대통령이라도 차별 없이..."

<인터뷰> 우병태(서울시 중구) : "참 안타깝죠. 대통령이 이렇게 검찰 수사를 받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못 얻는다는 게 참 안타까운 일인데…."

전직 대통령이 퇴임 후 검찰 조사를 받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된 오늘(21일), 시민들은 착잡한 마음으로 박 전 대통령 소환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 엇갈린 반응…“구속 수사” vs “탄핵 무효”
    • 입력 2017.03.21 (21:12)
    • 수정 2017.03.21 (21:20)
    뉴스 9
엇갈린 반응…“구속 수사” vs “탄핵 무효”
<앵커 멘트>

또 한 번, 전직 대통령이 검찰에 불려 가는 날, 박 전 대통령 자택과 서울 중앙지검 주변은 수사에 반대하는 측과 구속수사를 주장하는 측의 시위로 어수선했습니다.

엇갈린 표정을 김범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출석을 앞둔 박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자택 앞에서 밤을 샌 일부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 검찰 조사를 반대한다며 경찰과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일부는 오열했고 일부는 검찰 출석를 막겠다며 도로에 드러눕기까지 했습니다.

<녹취> "야, 왜 이래, 왜 이래."

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분노의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녹취> "구속하라, 이제는 구속이다!"

충돌도 가능한 상황, 경찰 천여명이 양측 시위대의 접근을 차단했습니다.

오전 9시 15분, 박 전 대통령이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을 연호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박근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선 양측 시위대가 100미터 떨어진 동문과 서문에 따로 모여 서로 다른 주장을 외쳤습니다.

<녹취> "박근혜를 감옥으로! 박근혜를 감옥으로!"

동문 쪽에 모인 사람들은 구속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녹취> "탄핵 무효, 탄핵 무효."

서문 쪽에 모인 사람들은 탄핵은 무효라고 외쳤습니다.

TV를 통해 박 전 대통령 소환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했습니다.

<인터뷰> 정주호(대구시 북구) : "확실하게 철저하게, 대통령이라도 차별 없이..."

<인터뷰> 우병태(서울시 중구) : "참 안타깝죠. 대통령이 이렇게 검찰 수사를 받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못 얻는다는 게 참 안타까운 일인데…."

전직 대통령이 퇴임 후 검찰 조사를 받는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된 오늘(21일), 시민들은 착잡한 마음으로 박 전 대통령 소환 과정을 지켜봤습니다.

KBS 뉴스 김범주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