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과 아들을 향한 합장
부산 사찰에 나타난 홍라희 여사…남편·아들 향한 합장
3년 이상 의식을 못 찾고 있는 남편, 구속된 장남, 이혼 소송 중인 큰 딸, 10여년전 세상을...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골프선수도 ‘착용 금지’
또 다른 ‘미니스커트’ 논란…LPGA 선수도 ‘착용 금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의 '미니스커트 여성' 동영상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지난 15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정치권 “철저 수사” 촉구…구속 여부는 신중 ISSUE
입력 2017.03.21 (21:18) | 수정 2017.03.21 (21:24)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권 “철저 수사” 촉구…구속 여부는 신중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지켜본 정치권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보도에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밝힌 입장에 사과나 반성은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내용이 없었다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엄정한 수사로 국정 농단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마음 속에 국민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박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검찰이 정치적 고려를 한다면 다시 한 번 불명예를 자초할 뿐이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조사 과정에서 예우를 갖춰줄 것을 검찰에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정치권이 대체로 말을 아끼며, 신중한 입장을 취한 가운데, 일부 대선 주자들은 불구속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정치권 “철저 수사” 촉구…구속 여부는 신중
    • 입력 2017.03.21 (21:18)
    • 수정 2017.03.21 (21:24)
    뉴스 9
정치권 “철저 수사” 촉구…구속 여부는 신중
<앵커 멘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을 지켜본 정치권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취했습니다.

보도에 박민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밝힌 입장에 사과나 반성은 물론 국민 통합을 위한 내용이 없었다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엄정한 수사로 국정 농단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경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국민 통합을 위한 메시지도 없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의 마음 속에 국민은 들어설 자리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도 박 전 대통령의 입장 표명에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김종구(국민의당 대변인) : "검찰이 정치적 고려를 한다면 다시 한 번 불명예를 자초할 뿐이다."

<녹취> 오신환(바른정당 대변인) :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안타까움을 나타내며, 모든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조사 과정에서 예우를 갖춰줄 것을 검찰에 당부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민 통합 등을 고려해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와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을 써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여부에 대해서는 정치권이 대체로 말을 아끼며, 신중한 입장을 취한 가운데, 일부 대선 주자들은 불구속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뉴스플러스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