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들 취업’ 논란 재점화…“특혜” vs “이미 소명”
입력 2017.03.21 (23:22) 수정 2017.03.21 (23:38)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들 취업’ 논란 재점화…“특혜” vs “이미 소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5년 전 대선 때 논란이 됐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아들의 공공기관 특혜 채용 의혹을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자유한국당은 2명 채용에 2명만 지원한 점 등을 들어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노동부 감사에서 이미 소명된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문 모 씨가 지난 2006년 공공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 채용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규정에 있는 15일보다 짧은 6일에 불과했고, 2명을 뽑는 자리에 문 씨 등 2명만 응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문 씨가 졸업예정증명서를 접수 마감일이 지난 뒤 뒤늦게 제출했다며, 채용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문 씨가 채용 될 당시 고용정보원에는 문 전 대표가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비서관으로 함께 근무했던 권재철 씨가 원장으로 있었습니다.

한국당의 주장에 대해 문 전 대표 캠프 측은 노무현 정부 시절이던 2007년 노동부 감사에서 소명이 됐고, 이명박 정부 때였던 2010년, 노동부가 고용정보원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 관련 감사에서도 문 씨 관련 문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2010년 감사는 문 씨 채용 건과는 관련이 없는 일반 감사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 변조) : "지금 잘못 알고 계시는 건데, 2007년도에만 (문 씨 채용) 조사를 했고, 2010년도에는 그냥 한고원(한국고용정보원)에 대한 일반 감사예요. 그 (2006년) 채용 공고와는 전혀 관계 없는."

최근 문 씨 취업 관련 의혹이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던 중앙선관위는 일부 잘못된 표현을 문제 삼았을 뿐 의혹 자체가 가짜란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아들 취업’ 논란 재점화…“특혜” vs “이미 소명”
    • 입력 2017.03.21 (23:22)
    • 수정 2017.03.21 (23:38)
    뉴스라인
‘아들 취업’ 논란 재점화…“특혜” vs “이미 소명”
<앵커 멘트>

5년 전 대선 때 논란이 됐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아들의 공공기관 특혜 채용 의혹을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자유한국당은 2명 채용에 2명만 지원한 점 등을 들어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고, 민주당은 노동부 감사에서 이미 소명된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민주당 전 대표의 아들 문 모 씨가 지난 2006년 공공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 채용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문재인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제대로 해명조차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당시 채용 공고 기간이 규정에 있는 15일보다 짧은 6일에 불과했고, 2명을 뽑는 자리에 문 씨 등 2명만 응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문 씨가 졸업예정증명서를 접수 마감일이 지난 뒤 뒤늦게 제출했다며, 채용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문 씨가 채용 될 당시 고용정보원에는 문 전 대표가 청와대 민정수석일 때 비서관으로 함께 근무했던 권재철 씨가 원장으로 있었습니다.

한국당의 주장에 대해 문 전 대표 캠프 측은 노무현 정부 시절이던 2007년 노동부 감사에서 소명이 됐고, 이명박 정부 때였던 2010년, 노동부가 고용정보원 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 관련 감사에서도 문 씨 관련 문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2010년 감사는 문 씨 채용 건과는 관련이 없는 일반 감사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고용노동부 관계자(음성 변조) : "지금 잘못 알고 계시는 건데, 2007년도에만 (문 씨 채용) 조사를 했고, 2010년도에는 그냥 한고원(한국고용정보원)에 대한 일반 감사예요. 그 (2006년) 채용 공고와는 전혀 관계 없는."

최근 문 씨 취업 관련 의혹이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을 밝혔던 중앙선관위는 일부 잘못된 표현을 문제 삼았을 뿐 의혹 자체가 가짜란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