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9시 반부터 6시 반까지…치밀한 9시간의 일정
9시 반부터 6시 반까지…치밀한 9시간의 일정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이 마침내 공개됐다.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7일 오전 9시 30분...
[고현장] 토론토 차량돌진 사고 CCTV 공개…안타까운 ‘참사의 순간’
[영상] 차량돌진 사고 CCTV…안타까운 ‘참사의 순간’
지난 24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발생한 승합차 인도 돌진사고로 우리 국민 2명이 사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단독] “부모 동의 안 해 작전 열외”…軍 부적절 인정
입력 2017.03.28 (21:30) | 수정 2017.03.28 (22:0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부모 동의 안 해 작전 열외”…軍 부적절 인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일선 부대가 병사들을 군사 작전에 투입하면서 부모에게 동의를 구하고, 부모가 동의하지 않은 병사들에 대해선 열외 조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역 군인의 작전 투입 여부를 왜 부모에게 동의를 구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견해가 많습니다.

단독 보도,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도권의 한 육군 공병부대는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6.25 전쟁 당시 경기도 곳곳에 매설된 지뢰 제거 작전에 투입됐습니다.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30여 명을 참여시켰고, 올해도 새로운 병사 30여 명을 작전에 투입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부대는 작전 수행 전 병사들의 부모에게 안내문을 보냈습니다.

안내문에는 병사들의 안전을 위해 지뢰 제거 작전을 실시하기 전 부모의 동의를 구하고자 한다는 동의서도 첨부됐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에 5명, 올해 3명 등 모두 8명의 병사들이 부모가 작전 투입에 동의하지 않아 열외됐습니다.

자식의 작전 투입에 동의했던 다른 부모들은 부대의 처사를 납득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동의서 받은 해당부대 전역자 부모 : "세상에 위험 부담 없는 일이 어딨겠어요? 부모의 입장에서 보면 안 보냈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당연히 이건 부대 작전이니까 동의서 써줘야 한다..."

해당 부대는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이후 부모들의 걱정과 민원이 늘어 동의서를 보내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언제든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할 장병들의 작전 투입에 부모 동의를 구한 건 매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쏟아집니다.

<녹취> 박선우(前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육군 대장) : "(국방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부모 형제도 지키라는 의무인데 (부모) 동의를 받고 가를 받는 것은 잘못된 행위다, 자기 생명을 내놓고라도 수행해서..."

군 당국은 뒤늦게 해당 부대의 조치가 부적절했다고 인정하고, 동의서 발송과 병사 열외 조치를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 [단독] “부모 동의 안 해 작전 열외”…軍 부적절 인정
    • 입력 2017.03.28 (21:30)
    • 수정 2017.03.28 (22:00)
    뉴스 9
[단독] “부모 동의 안 해 작전 열외”…軍 부적절 인정
<앵커 멘트>

한 일선 부대가 병사들을 군사 작전에 투입하면서 부모에게 동의를 구하고, 부모가 동의하지 않은 병사들에 대해선 열외 조치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역 군인의 작전 투입 여부를 왜 부모에게 동의를 구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견해가 많습니다.

단독 보도, 김용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도권의 한 육군 공병부대는 지난해와 올해 연속으로 6.25 전쟁 당시 경기도 곳곳에 매설된 지뢰 제거 작전에 투입됐습니다.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30여 명을 참여시켰고, 올해도 새로운 병사 30여 명을 작전에 투입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부대는 작전 수행 전 병사들의 부모에게 안내문을 보냈습니다.

안내문에는 병사들의 안전을 위해 지뢰 제거 작전을 실시하기 전 부모의 동의를 구하고자 한다는 동의서도 첨부됐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에 5명, 올해 3명 등 모두 8명의 병사들이 부모가 작전 투입에 동의하지 않아 열외됐습니다.

자식의 작전 투입에 동의했던 다른 부모들은 부대의 처사를 납득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동의서 받은 해당부대 전역자 부모 : "세상에 위험 부담 없는 일이 어딨겠어요? 부모의 입장에서 보면 안 보냈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당연히 이건 부대 작전이니까 동의서 써줘야 한다..."

해당 부대는 2015년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이후 부모들의 걱정과 민원이 늘어 동의서를 보내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언제든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할 장병들의 작전 투입에 부모 동의를 구한 건 매우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쏟아집니다.

<녹취> 박선우(前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육군 대장) : "(국방의 의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 부모 형제도 지키라는 의무인데 (부모) 동의를 받고 가를 받는 것은 잘못된 행위다, 자기 생명을 내놓고라도 수행해서..."

군 당국은 뒤늦게 해당 부대의 조치가 부적절했다고 인정하고, 동의서 발송과 병사 열외 조치를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준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