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고현장] JSA 귀순병사 ‘영화 같은 탈출’ CCTV에 담긴 진실은?
유엔군 사령부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최근 판문점공동경비구역(JSA)...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목포-신안 때아닌 ‘낙지 전쟁’…어민 충돌 사연은?
낙지 주산지인 전남 신안군 안좌도 일대 낙지어장을 놓고 신안과 목포지역 어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인조인간 현실화? 인공 여성생식기관 만들었다!
입력 2017.03.29 (14:13) | 수정 2017.03.29 (14:13) 멀티미디어 뉴스
인조인간 제작 과정을 그린 드라마와 여성생식기관의 가상 결합인조인간 제작 과정을 그린 드라마와 여성생식기관의 가상 결합

인조인간의 탄생이 현실화되는 걸까? 아니면 의학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도일까? 마침내 인간이 인공 여성생식기관을 만들었다.

미국의 연구팀이 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여성 생식 시스템 온 어 칩'(female reproductive system on a chip)을 만들어냈다고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보도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산부인과 전문의 테레사 우드러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난소, 나팔관, 자궁, 자궁경부 등 여성 생식기관에 간(肝)을 추가한 작은 도시락 크기만 한 인공 여성 생식 시스템을 완성했다고 네이처 온라인판이 28일 보도했다.

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에바타’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에바타’

'이브'(Eve)에 아바타(avatar)를 붙여 '에바타'(Evatar)로 명명된 이 이 시스템의 5개 기관은 생식 호르몬을 운반하는 혈액 유사 액체(blood-like liquid)와 세포 신호전달 분자 그리고 약물로 연결돼 있다.

나팔관과 자궁, 자궁경부는 자궁 절제술을 받은 여성들로부터 얻은 인간조직으로 만들어졌고 난소는 쥐의 난소조직을 이용했다. 건강한 여성의 난소는 절제되는 경우가 매우 드물기 때문이다.

여기에 약물을 대사하는 기능을 지닌 간을 추가했는데 간은 인간조직을 이용했다.

연구팀은 이 합성 생식 시스템으로 여성의 28일 생식 사이클을 가동해 보았다.

먼저 난포자극 호르몬을 '에바타'에 주입하자 난소가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을 생산했다. 그로부터 14일 후 황체형성 호르몬을 추가하자 난소에서 난자가 배출되면서 황체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방출된 난자는 난소방(ovary chamber)에 그대로 머물고 있었지만, 인간의 나팔관 조직으로 만들어진 두 번째 방은 마치 난자가 통과하는 것처럼 섬모체라고 불리는 털 구조가 난자를 자궁으로 밀어내기 위한 동작을 시작했다.

인간의 자궁과 자궁경부 조직으로 만들어진 3번째와 4번째 방은 각각 호르몬을 받아들이기 위한 수용체를 만들어냈다.


인간의 간 조직으로 만든 5번째 방은 '에바타'와 연결해 실험 약물을 투여했을 때 간에서 대사가 이루어지면서 '에바타'에 어떤 효과를 미치는지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에바타'는 자궁경부암 등 생식기관암,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불임 같은 질환을 연구하고 치료제와 피임약 등의 효과를 실험하는 데 이용될 예정이다.

우드러프 박사는 난소암 등 생식기관암 환자의 세포를 '에바타'에 주입하거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로 '에바타'를 감염시키는 실험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성 인조인간과의 정신적·육체적 교감을 상상한 공상과학영화 여성 인조인간과의 정신적·육체적 교감을 상상한 공상과학영화

연구팀은 앞으로 음경과 고환으로 구성된 인공 남성 생식 시스템인 듀드큐브(DudeCube)를 만들 계획이다.

인조 인간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 가상현실 드라마인조 인간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 가상현실 드라마

'에바타'에 관한 연구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3월 28일 자)에 실렸다.

[관련 링크] 네이처(Nature) 발표

과학자들이 여성생식기관을 만들어 낸 것은 인간을 창조해내는 일에 한 발짝 다가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는 '자연의 법칙' 이나 '신의 영역'에 대한 도전 아닐까?

[관련 링크]
미 과학자들 인간 게놈 합성 프로젝트 공식발표
인공 장기를 갖춘 인조인간 ‘바이오닉맨’ 최초 공개
  • 인조인간 현실화? 인공 여성생식기관 만들었다!
    • 입력 2017.03.29 (14:13)
    • 수정 2017.03.29 (14:13)
    멀티미디어 뉴스
인조인간 제작 과정을 그린 드라마와 여성생식기관의 가상 결합인조인간 제작 과정을 그린 드라마와 여성생식기관의 가상 결합

인조인간의 탄생이 현실화되는 걸까? 아니면 의학적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도일까? 마침내 인간이 인공 여성생식기관을 만들었다.

미국의 연구팀이 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여성 생식 시스템 온 어 칩'(female reproductive system on a chip)을 만들어냈다고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보도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산부인과 전문의 테레사 우드러프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난소, 나팔관, 자궁, 자궁경부 등 여성 생식기관에 간(肝)을 추가한 작은 도시락 크기만 한 인공 여성 생식 시스템을 완성했다고 네이처 온라인판이 28일 보도했다.

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에바타’세계 최초의 인공 여성생식기관인 ‘에바타’

'이브'(Eve)에 아바타(avatar)를 붙여 '에바타'(Evatar)로 명명된 이 이 시스템의 5개 기관은 생식 호르몬을 운반하는 혈액 유사 액체(blood-like liquid)와 세포 신호전달 분자 그리고 약물로 연결돼 있다.

나팔관과 자궁, 자궁경부는 자궁 절제술을 받은 여성들로부터 얻은 인간조직으로 만들어졌고 난소는 쥐의 난소조직을 이용했다. 건강한 여성의 난소는 절제되는 경우가 매우 드물기 때문이다.

여기에 약물을 대사하는 기능을 지닌 간을 추가했는데 간은 인간조직을 이용했다.

연구팀은 이 합성 생식 시스템으로 여성의 28일 생식 사이클을 가동해 보았다.

먼저 난포자극 호르몬을 '에바타'에 주입하자 난소가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을 생산했다. 그로부터 14일 후 황체형성 호르몬을 추가하자 난소에서 난자가 배출되면서 황체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방출된 난자는 난소방(ovary chamber)에 그대로 머물고 있었지만, 인간의 나팔관 조직으로 만들어진 두 번째 방은 마치 난자가 통과하는 것처럼 섬모체라고 불리는 털 구조가 난자를 자궁으로 밀어내기 위한 동작을 시작했다.

인간의 자궁과 자궁경부 조직으로 만들어진 3번째와 4번째 방은 각각 호르몬을 받아들이기 위한 수용체를 만들어냈다.


인간의 간 조직으로 만든 5번째 방은 '에바타'와 연결해 실험 약물을 투여했을 때 간에서 대사가 이루어지면서 '에바타'에 어떤 효과를 미치는지 관찰할 수 있도록 했다.

'에바타'는 자궁경부암 등 생식기관암, 자궁내막증, 자궁근종, 불임 같은 질환을 연구하고 치료제와 피임약 등의 효과를 실험하는 데 이용될 예정이다.

우드러프 박사는 난소암 등 생식기관암 환자의 세포를 '에바타'에 주입하거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로 '에바타'를 감염시키는 실험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성 인조인간과의 정신적·육체적 교감을 상상한 공상과학영화 여성 인조인간과의 정신적·육체적 교감을 상상한 공상과학영화

연구팀은 앞으로 음경과 고환으로 구성된 인공 남성 생식 시스템인 듀드큐브(DudeCube)를 만들 계획이다.

인조 인간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 가상현실 드라마인조 인간을 만드는 과정을 그린 가상현실 드라마

'에바타'에 관한 연구결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3월 28일 자)에 실렸다.

[관련 링크] 네이처(Nature) 발표

과학자들이 여성생식기관을 만들어 낸 것은 인간을 창조해내는 일에 한 발짝 다가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이는 '자연의 법칙' 이나 '신의 영역'에 대한 도전 아닐까?

[관련 링크]
미 과학자들 인간 게놈 합성 프로젝트 공식발표
인공 장기를 갖춘 인조인간 ‘바이오닉맨’ 최초 공개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