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中 미세먼지로 韓·日 한 해 3만 명 조기 사망”
입력 2017.03.30 (07:22) | 수정 2017.03.30 (08:1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中 미세먼지로 韓·日 한 해 3만 명 조기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한국과 일본에서 한 해 3만여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그동안 비슷한 연구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실려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달들어 수도권은 사흘에 이틀 꼴로 뿌연 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을 때는 중국발 영향이 70%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이런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국과 일본에서 한 해 3만여 명의 조기 사망자를 만들어낸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지에 발표됐습니다.

중국 칭화대와 베이징대, 미국 어바인대 등 공동 연구진은 200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공업단지에서 발생한 미세먼지 PM2.5의 이동 경로를 분석했습니다.

미세먼지 경로에 있는 지역에서 심장과 폐, 혈관 질환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를 분석 조사한 결과 41만여 명이 미세먼지로 인해 조기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연구진은 중국의 미세먼지 배출량이 가장 많고, 바람이 흘러드는 한국과 일본에서 건강 피해가 크게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로 인한 한국, 일본의 조기 사망자는 2007년 한 해 3만9백 명에 이른다고 추산했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한 지역별 조기 사망자수가 산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주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중국이 인정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 연구진이 포함된 이번 연구 결과의 국제적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中 미세먼지로 韓·日 한 해 3만 명 조기 사망”
    • 입력 2017.03.30 (07:22)
    • 수정 2017.03.30 (08:13)
    뉴스광장
“中 미세먼지로 韓·日 한 해 3만 명 조기 사망”
<앵커 멘트>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한국과 일본에서 한 해 3만여 명이 조기 사망한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그동안 비슷한 연구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최고 권위의 국제학술지 네이처에 실려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김성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달들어 수도권은 사흘에 이틀 꼴로 뿌연 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을 때는 중국발 영향이 70%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이런 중국발 미세먼지가 한국과 일본에서 한 해 3만여 명의 조기 사망자를 만들어낸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 네이처지에 발표됐습니다.

중국 칭화대와 베이징대, 미국 어바인대 등 공동 연구진은 200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공업단지에서 발생한 미세먼지 PM2.5의 이동 경로를 분석했습니다.

미세먼지 경로에 있는 지역에서 심장과 폐, 혈관 질환으로 인한 조기 사망자를 분석 조사한 결과 41만여 명이 미세먼지로 인해 조기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연구진은 중국의 미세먼지 배출량이 가장 많고, 바람이 흘러드는 한국과 일본에서 건강 피해가 크게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로 인한 한국, 일본의 조기 사망자는 2007년 한 해 3만9백 명에 이른다고 추산했습니다.

미세먼지로 인한 지역별 조기 사망자수가 산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중국발 미세먼지가 주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을 중국이 인정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중국 연구진이 포함된 이번 연구 결과의 국제적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