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입력 2017.04.02 (21:47) 수정 2017.04.03 (10:33) 정치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 후보가 자기 아들을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 특혜 채용한 의혹의 당사자를 이후 국회의원에 공천 청탁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문 후보는 국조 대상감"이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응시원서에 대해 "2개의 필적이 보이고 이력서와 응시원서의 서명이 각각 다르다"면서 "증거 조작의 경우가 엿보인다"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 아들의 응시원서에는 정작 써넣어야 할 직렬·직급·경력란은 공란이었지만 가족란에는 '아버지 문재인 55세 변호사'가 기재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06년 12월 6일이 원서접수 마감일인데 문 후보의 아들은 6일까지 졸업예정증명서도 없이 지원했음에도 합격했다"면서 "2007년 고용정보원이 국회에 제출한 문 후보 아들의 인사서류는 응시원서·이력서·졸업예정증명서였으나 2012년 국회에서 고용정보원의 인사 특혜가 다시 문제가 되자 문 후보 아들이 응시한 때의 인사서류만 통째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관심사인 이들 증거를 고용정보원 측이 파기한 것에 대한 전면적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당시 권재철 고용정보원 원장에 대한 특혜성 공천 의혹도 제기하면서 "권 씨는 당시 서울 동대문갑에 민주당 총선후보로 출마해 여론조사에서 후보 4명 중 3위를 했고, 마지막 경선을 남겨 두고 있었으나 해당 지역구가 전략공천지역으로 바뀌면서 물러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날 심 부의장이 문 전 대표 아들의 채용을 대가로 특혜성 공천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심 부의장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반박자료를 내고 "당시 동대문갑 지역구는 권재철·서양호 두 예비후보자간 경선지역이었으나, 전략공천지로 변경되면서 권씨가 후보자가 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동대문갑에는 안규백 의원이 전략 공천됐다.

문 전 대표 측은 "심 부의장의 보도자료 허위사실에 대해 법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 입력 2017.04.02 (21:47)
    • 수정 2017.04.03 (10:33)
    정치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 후보가 자기 아들을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 특혜 채용한 의혹의 당사자를 이후 국회의원에 공천 청탁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문 후보는 국조 대상감"이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응시원서에 대해 "2개의 필적이 보이고 이력서와 응시원서의 서명이 각각 다르다"면서 "증거 조작의 경우가 엿보인다"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 아들의 응시원서에는 정작 써넣어야 할 직렬·직급·경력란은 공란이었지만 가족란에는 '아버지 문재인 55세 변호사'가 기재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06년 12월 6일이 원서접수 마감일인데 문 후보의 아들은 6일까지 졸업예정증명서도 없이 지원했음에도 합격했다"면서 "2007년 고용정보원이 국회에 제출한 문 후보 아들의 인사서류는 응시원서·이력서·졸업예정증명서였으나 2012년 국회에서 고용정보원의 인사 특혜가 다시 문제가 되자 문 후보 아들이 응시한 때의 인사서류만 통째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관심사인 이들 증거를 고용정보원 측이 파기한 것에 대한 전면적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당시 권재철 고용정보원 원장에 대한 특혜성 공천 의혹도 제기하면서 "권 씨는 당시 서울 동대문갑에 민주당 총선후보로 출마해 여론조사에서 후보 4명 중 3위를 했고, 마지막 경선을 남겨 두고 있었으나 해당 지역구가 전략공천지역으로 바뀌면서 물러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날 심 부의장이 문 전 대표 아들의 채용을 대가로 특혜성 공천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심 부의장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반박자료를 내고 "당시 동대문갑 지역구는 권재철·서양호 두 예비후보자간 경선지역이었으나, 전략공천지로 변경되면서 권씨가 후보자가 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동대문갑에는 안규백 의원이 전략 공천됐다.

문 전 대표 측은 "심 부의장의 보도자료 허위사실에 대해 법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