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입력 2017.04.02 (21:47) 수정 2017.04.03 (10:33) 정치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 후보가 자기 아들을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 특혜 채용한 의혹의 당사자를 이후 국회의원에 공천 청탁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문 후보는 국조 대상감"이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응시원서에 대해 "2개의 필적이 보이고 이력서와 응시원서의 서명이 각각 다르다"면서 "증거 조작의 경우가 엿보인다"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 아들의 응시원서에는 정작 써넣어야 할 직렬·직급·경력란은 공란이었지만 가족란에는 '아버지 문재인 55세 변호사'가 기재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06년 12월 6일이 원서접수 마감일인데 문 후보의 아들은 6일까지 졸업예정증명서도 없이 지원했음에도 합격했다"면서 "2007년 고용정보원이 국회에 제출한 문 후보 아들의 인사서류는 응시원서·이력서·졸업예정증명서였으나 2012년 국회에서 고용정보원의 인사 특혜가 다시 문제가 되자 문 후보 아들이 응시한 때의 인사서류만 통째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관심사인 이들 증거를 고용정보원 측이 파기한 것에 대한 전면적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당시 권재철 고용정보원 원장에 대한 특혜성 공천 의혹도 제기하면서 "권 씨는 당시 서울 동대문갑에 민주당 총선후보로 출마해 여론조사에서 후보 4명 중 3위를 했고, 마지막 경선을 남겨 두고 있었으나 해당 지역구가 전략공천지역으로 바뀌면서 물러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날 심 부의장이 문 전 대표 아들의 채용을 대가로 특혜성 공천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심 부의장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반박자료를 내고 "당시 동대문갑 지역구는 권재철·서양호 두 예비후보자간 경선지역이었으나, 전략공천지로 변경되면서 권씨가 후보자가 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동대문갑에는 안규백 의원이 전략 공천됐다.

문 전 대표 측은 "심 부의장의 보도자료 허위사실에 대해 법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 입력 2017.04.02 (21:47)
    • 수정 2017.04.03 (10:33)
    정치
심재철 “文 아들 취업의혹 국정조사해야”…文 측 “의혹제기 사실과 달라”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2일(오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 국회 국정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문 후보가 자기 아들을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 특혜 채용한 의혹의 당사자를 이후 국회의원에 공천 청탁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문 후보는 국조 대상감"이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문 후보의 아들 준용씨의 응시원서에 대해 "2개의 필적이 보이고 이력서와 응시원서의 서명이 각각 다르다"면서 "증거 조작의 경우가 엿보인다"라고 말했다.

또 "문 후보 아들의 응시원서에는 정작 써넣어야 할 직렬·직급·경력란은 공란이었지만 가족란에는 '아버지 문재인 55세 변호사'가 기재돼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2006년 12월 6일이 원서접수 마감일인데 문 후보의 아들은 6일까지 졸업예정증명서도 없이 지원했음에도 합격했다"면서 "2007년 고용정보원이 국회에 제출한 문 후보 아들의 인사서류는 응시원서·이력서·졸업예정증명서였으나 2012년 국회에서 고용정보원의 인사 특혜가 다시 문제가 되자 문 후보 아들이 응시한 때의 인사서류만 통째로 없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관심사인 이들 증거를 고용정보원 측이 파기한 것에 대한 전면적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라고 주장했다.

심 부의장은 당시 권재철 고용정보원 원장에 대한 특혜성 공천 의혹도 제기하면서 "권 씨는 당시 서울 동대문갑에 민주당 총선후보로 출마해 여론조사에서 후보 4명 중 3위를 했고, 마지막 경선을 남겨 두고 있었으나 해당 지역구가 전략공천지역으로 바뀌면서 물러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이날 심 부의장이 문 전 대표 아들의 채용을 대가로 특혜성 공천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의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심 부의장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반박자료를 내고 "당시 동대문갑 지역구는 권재철·서양호 두 예비후보자간 경선지역이었으나, 전략공천지로 변경되면서 권씨가 후보자가 되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동대문갑에는 안규백 의원이 전략 공천됐다.

문 전 대표 측은 "심 부의장의 보도자료 허위사실에 대해 법률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